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27.9℃
  • 구름조금강릉 31.8℃
  • 연무서울 28.5℃
  • 맑음대전 28.9℃
  • 맑음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30.6℃
  • 구름조금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5.0℃
  • 맑음고창 29.7℃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28.6℃
  • 맑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1.4℃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사회


이은성 대구경북중기청장, 부성티에프시 방문… 지역혁신선도기업 격려

  • 등록 2024.05.29 13:45:00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은성 대구경북중소기업청장은 지난 28일 ㈜부성티에프시(대표 조상형) 구미 공장을 방문해 현황브리핑을 받은 후 타이어코드 등 산업용섬유소재 생산현장을 둘러봤다.

 

이은성 청장은 “오늘 부성티에프시 현장방문을 통해 섬유산업이 더이상 사양산업이 아니라 고부가가치 최첨단 소재산업으로 재도약할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글로벌 경기침체와 장기불황으로 섬유업계가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음에도 지속적인 첨단설비투자와 고부가가치 친환경 산업용-기능성 섬유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탁월한 제조역량을 보유하고 꾸준한 성장세로 연매출 1,000억원에 달하는 등 성과를 인정받아 지역혁신선도기업에 지정된 만큼 정책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신학 대구경북 코트라지원단장은 “코트라는 해외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다양한 정보와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부성티에프시의 주력제품의 수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해외 바이어발굴, 해외전시회 참가지원, 해외시장 조사, 수출바우처사업 지원 등을 통해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돕겠다”고 말했다.

 

 

조상형 대표는 “부성티에프시는 선제적으로 디지털 전환 및 ESG경영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친환경 혁신소재 R&D 연구개발 시스템을 만들어가고 있으나 고금리(Overkill)로 자금조달과 해외바이어 발굴에 어려움이 많다”며 “현재 국내 섬유업계는 3고(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고비용-저효율구조, 고질적인 인력난, 중국산 저가공세로 수출 급감 등 최대위기에 봉착한 실정이다. 국방섬유 국산화 및 정책자금 지원을 비롯 수출바우처 부처협업프로그램 참여 등 정부정책 지원을 적극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부성티에프시는 섬유외길 50년의 국내간판급 최첨단 섬유소재 기업으로 기능성 섬유, 타이어코드 등 고부가가치 첨단섬유 소재를 생산하고, 세계최대 코팅설비를 갖추며 디지털 전환 및 ESG경영시스템을 갖춘 글로벌 강소기업, 지역혁신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일찍이 1973년 홍선직물 공업사를 창업한 이래 1983년 대현 텍스타일(서울소재) 설립, 1999년 부성티에프시 법인 합병한 이후 2018년 미광다이텍(염색 및 코팅공장, 대구)을 전격 인수하며 구미공장에 국내유일의 제직‧염색‧후가공 일괄생산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습식 코팅분야 세계 최대생산설비를 갖추고 연간 3천만야드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고 N6, Supplex, Tactel, Cordura 등의 직물과 스판덱스 제품의 공급을 통해서 나일론 부문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The North Face, Columbia 등 아웃도어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들과 협업하며 어패럴 전문기업으로 도약했으며, 타이어코드 보강재용 제품의 생산을 통해 산업용소재 전문기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탄소중립시대, 글로벌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선제적인 투자로 Bluesign, GRS, Oekotex 인증 및 Higg index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리사이클, Solution dying, Bio-degradable소재의 개발-생산을 통해 시장변화에 부응하는 친환경 기업으로 전환하고 수소경제, 전기차시대를 대비해 탄소섬유를 활용한 PREPREG, GRID 직물 등 최첨단 슈퍼섬유의 개발을 통해서 자동차용 내-외장재 건설용 내진방진재 분야의 제품을 생산하며 異업종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첨단신소재 전문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다.

 

조상형 대표이사의 글로벌 경영마인드를 바탕으로 한 사세확장, 첨단설비투자 등으로 지난 5년간 평균 매출액 21.7%가 증가해 연간 매출액이 1,000억 원에 달하고 일자리 창출(2019년 66명→2023년 205명) 등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역혁신 선도기업에 선정(2022년)되고 2023년 경상북도 중소기업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국민의힘, 우원식 국회의장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11일 더불어민주당의 11개 국회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과 관련해 본회의 소집에 협조한 우원식 국회의장의 사퇴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결의안을 곧바로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결의안은 추경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 108명 전원이 참여해 당론으로 발의됐다. 국민의힘은 결의안에서 "우 의장은 전날 본회의에서 편파적 의사진행과 의사일정 작성으로 중립 의무를 어겼고, 나아가 강제적으로 국회의원 상임위를 배정하는 등 일반 국회의원의 표결심의권을 심대하게 침해하는 등 중대 위법한 권한 남용으로 국회법 및 헌법으로 보장된 의회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 의장의 헌정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반민주주의적, 반의회주의적 행태와 중립의무 위반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회법 제10조에서 정한 국회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직무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전날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여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 등 11개

14일부터 ‘의료용 마약류 투약 내역 확인 제도’ 시행

[TV서울=변윤수 기자] 앞으로 펜타닐 성분을 함유한 정제·패치제를 처방하려는 의사와 치과의사는 환자의 의료용 마약류 투약 내역을 먼저 확인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1일, 이 같은 내용의 '의료용 마약류 투약 내역 확인 제도'가 오는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의사·치과의사는 나르코설하정, 펜타덤패취 등 펜타닐 성분 의료용 마약류 39개 품목의 처방전을 발급하기 전, 환자의 1년간 의료용 마약류 투약 내역을 조회해야 한다. 투약 이력 조회 전에는 환자에게 미리 조회 사실을 알려야 한다. 조회 결과, 과다·중복 처방 등 오남용이 우려되는 환자에게는 펜타닐 성분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하지 않을 수 있다. 다만, 긴급한 사유가 있거나 오남용 우려가 없는 경우, 암 환자의 통증 완화를 위해 처방하는 경우 등은 환자의 투약 내역을 확인하지 않고 의료용 마약을 처방할 수 있다. 식약처는 강한 의존성 등에 따라 엄격한 처방·사용이 필요한 펜타닐을 투약 내역 확인 대상으로 우선 지정하고, 향후 대상 성분과 품목을 늘려갈 방침이다. 한편, 식약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과 연계된 의료용 마약류 처방 소프트웨어의 자동 알림창(팝업창)을 통해 환자의 투약 이력을






정치

더보기
국민의힘, 우원식 국회의장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11일 더불어민주당의 11개 국회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과 관련해 본회의 소집에 협조한 우원식 국회의장의 사퇴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결의안을 곧바로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결의안은 추경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 108명 전원이 참여해 당론으로 발의됐다. 국민의힘은 결의안에서 "우 의장은 전날 본회의에서 편파적 의사진행과 의사일정 작성으로 중립 의무를 어겼고, 나아가 강제적으로 국회의원 상임위를 배정하는 등 일반 국회의원의 표결심의권을 심대하게 침해하는 등 중대 위법한 권한 남용으로 국회법 및 헌법으로 보장된 의회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 의장의 헌정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반민주주의적, 반의회주의적 행태와 중립의무 위반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회법 제10조에서 정한 국회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직무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전날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여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 등 11개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