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4.9℃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3.7℃
  • 구름조금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1.5℃
  • 맑음제주 24.1℃
  • 흐림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강서구, 마곡나루역 등 3곳에 매력정원 조성

  • 등록 2024.06.07 15:22:57

 

[TV서울=신민수 기자] 강서구(구청장 진교훈)는 7일, 마곡나루역, 강서구청 사거리, 서울식물원온실 인근 등 3곳에 꽃과 나무를 감상할 수 있는 정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강서구는 마곡나루역 5번 출구 앞에 총 295㎡ 규모의 녹지 공간을 이달 초 조성했다. 다양한 장미와 수국, 병꽃나무, 백합 등을 감상할 수 있으며 컵 받침이 설치된 디자인의 벤치도 2개 설치했다.

 

화곡동 강서구청 사거리 교차로 인근에는 80㎡ 규모의 녹지공간을 만들었다. 기존 보도블록을 걷어낸 자리에 작약, 꼬리풀 등을 심었다. 보행자 안전을 돕는 교통섬의 기능은 살리면서 마음의 안정에 도움을 주는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서울식물원온실 앞 인도 변에는 82㎡ 규모의 정원이 조성됐다. 사계절 푸른 에메랄드그린과 봄·여름에 빛나는 알리움 등 22종으로 꾸몄다.

 

 

진교훈 강서구청장은 "주민들에게 쉬고, 머물고 싶은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도심 속에 녹지공간을 조성했다"며 "일상생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도움을 주는 매력적인 정원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이재명, “쌍방울 대북송금, 희대의 조작사건” [TV서울=이천용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한성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출석하며서 검찰이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으로 자신을 기소한 것을 두고 "있을 수 없는 희대의 조작 사건"이라며 "언론이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지면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겠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동일한 사건에 대해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다"며 "왜 이런 점에 대해서 우리 언론들은 한 번도 지적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사건의 공범인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의 1심 재판부가 대북송금 사건을 '쌍방울이 주가 상승을 노리고 벌인 대북 사업'이라고 판시한 것을 거론한 것이다. 이어 "어떻게 같은 법원이 이화영에 대해서는 '이재명과 경기도를 위한 송금'이라고 판결하고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국가정보원이 '북한의 정찰총국 간부 이호남이 대북 인도적 사업가에게 주가조작 대금으로 일주일에 50억씩 받기로 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언론보도를 언듭하며, "이런 국정원의 기밀 보고서가 맞겠느냐. 아니면 조폭 출신으로 도박장을 개설했다 처벌받고, 불법 대부업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