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조금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조금대구 27.8℃
  • 구름조금울산 26.4℃
  • 구름조금광주 27.2℃
  • 맑음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구로구, ‘G밸리 전용 공유 플랫폼’ 구축

  • 등록 2019.04.02 16:21:51

[TV서울=신예은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G밸리 전용 공유 플랫폼’을 구축한다. 구로구는 “G밸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관련 콘텐츠를 하나로 모은 플랫폼 사이트를 마련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IT, IoT, SW 등 지식기반 중소기업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G밸리의 산업 특성을 반영해 맞춤형 지원 정책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G밸리 전용 공유 플랫폼에는 ▲취‧창업 정보 ▲분야별 기업 소개와 우수기업 홍보 ▲정부‧지자체의 기업지원 정책 ▲민‧관‧학 협력프로그램 ▲기업 컨설팅 신청‧접수 등이 총망라 된다. 구는 상반기 중 시스템 구축 완료를 목표로 현재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구로구는 기업의 경영개선이 고용여건 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하기 위해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 IoT융합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R&D 컨설팅’과 장시간 근로, 낮은 임금 등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근로시간․고용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부․지자체․산업계․유관기관 등 17개 기관이 모여 일자리 현안 등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G밸리 일자리 창출 협력 네트워크’도 운영한다.

 

구로구는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를 위해서도 적극 나선다. 기업을 대상으로 필요 기술․인력 수요조사를 실시해 이에 따른 교육프로그램을 개설한다. 교육을 통해 양성한 인재를 파견하기 위한 채용약정 기업도 꾸준히 발굴할 계획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기업의 건전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G밸리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도박문제관리센터, 민‧관‧학 청소년 전문가 중심 지역사회 기반 청소년 도박문제 예방체계 구축

[TV서울=이천용 기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원장 이홍식)은 지난 9일 오후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이하 센터)에서 2020년 2차 청소년 도박문제 예방 민‧관‧학 협의체 운영회의를 진행했다. 센터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청소년 도박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민‧관‧학 전문가 9인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조직했으며, 이홍식 원장이 위원장을 맡았다. 이날 협의체는 청소년 도박문제 현안과 예방정책을 점검하고, 지난 5월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포용국가 청소년정책’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내 청소년 도박문제 예방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협의체가 발표한 3대 협력 방안은 △지역 청소년 기관들과의 파트너쉽 구축, △청소년 도박문제 조기발굴 위한 원스톱 서비스 지원, △청소년 불법도박 노출 방지를 위한 정책‧법률 마련 등이다. 협의체는 3대 협력 방안에 따른 구체적인 실행계획으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 시대의 체험형 청소년 도박예방 콘텐츠 개발과 연대 교육’, ‘청소년 안전망 강화를 위한 유관기관 종사자 대상 도박문제 조기발견 교육’ 등을 제시했다. 협의체는 코로나19 방역지침 하에 안전하게 진행된 이번 협의체는 향후에도 청소년






정치

더보기
문 대통령, “위기가 불평등을 키운다는 공식을 반드시 깰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3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을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해 포용국가의 기틀을 확고히 세우는 계기로 삼고 위기가 불평등을 키운다는 공식을 반드시 깨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그동안 적극적으로 펼쳐온 포용 정책의 결과 작년부터 양극화의 추세를 반전시켜내는데 성공하였고, 분배지표가 개선되는 성과가 있었지만 예기치 않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 불평등이 다시 악화되고 있다”며 “임시직·일용직·특수고용노동자, 영세 자영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에 고용 충격이 집중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코로나가 격차를 더욱 키우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우리 사회의 안전망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는 정책적 목표를 분명히 하고, 사람 우선의 가치와 포용국가의 기반을 강력히 구축해 나가겠다”며 “위기가 불평등을 키운다는 공식을 반드시 깨고, 오히려 위기를 불평등을 줄이는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사회안전망은 고용안전망 구축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 고용보험 가입 대상 단계적 확대 △국민취업지원제도 안착△긴급복지 지원 요건 완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