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16.7℃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7.2℃
  • 구름조금광주 18.1℃
  • 맑음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7.6℃
  • 맑음제주 18.0℃
  • 흐림강화 15.0℃
  • 맑음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5.6℃
  • 맑음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작구, 주민을 위한 열린공방 운영

  • 등록 2019.06.27 11:10:44

 

[TV서울=신예은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7월부터 舊새활용 공작소 작업장(동작대로25길 10, 1층)으로 쓰이던 공간을 활용해 ‘열린공방’을 운영한다.

 

‘열린공방’에서는 주민들이 작업장과 공구를 이용해 자신만의 목공예 작품을 만들고,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와 커뮤니티 활동도 가능하다. 먼저, 동작구는 오는 12월까지 월 1회씩 총 6회에 걸쳐 무료 목공 체험 교실을 실시한다. 지역사회 재능기부 전문강사의 지도로 목공예 경험이 없는 주민도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부채만들기, 연필꽂이만들기 등 여러 수업이 열린다. 동작구 주민은 누구나 신청가능하며, 구청 일자리정책과로 방문 또는 유선(02-820-9592) 접수하면 된다.

 

또한, 구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민들이 목공과 관련된 장비와 공간을 함께 쓸 수 있도록 작업장을 무료로 개방한다. 작업장에는 최대 10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작업테이블 3개와 충전드릴 외 31종 227개의 공구를 갖추고 있으며, 안전과 청결에 소홀함이 없도록 상시 관리인이 배치된다. 단, 작업 특성상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동작구에 거주하는 목공지도사 자격증 소지자 또는 실무경력자 중 개인 상해보험 등을 가입한 경우에 이용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동작구는 목공작업장으로 사용되지 않을 때에는 주민들에게 각종 취미와 동아리 활동을 할 수 있는 소모임 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유재천 동작구 일자리정책과장은 “이번 열린공방 운영으로 목공에 관심이 있는 주민들이 마음껏 재능을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작구는 친환경 목재를 활용한 목공예 일자리 창출 사업인 ‘새활용 공작소’를 통해 16명의 주민들이 유아교구, 가구수리 등 전문교육을 받고 수료식을 마쳤다.


[영상] 박결, "미래통합당은 당원과 지지자 얼굴에 침 뱉고 있어"

[TV서울=변윤수 기자]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청년위원장은 1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통합당의 가장 큰 문제는 정체성을 포기한 것"이라면서 "우파의 이념과 정신을 시대에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4·15 총선에 관해 "가장 큰 상처는 미래통합당의 정체성이 사라졌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목적도 의미도 없는 인위적인 통합은 결국 우리 당을 좌편향 세력의 놀이터로 전락시켰다"면서 "중도층 공략을 명분으로 내세운 저들은 당권을 장악하기 위해 언론 플레이로 끊임없이 보수우파의 가치를 폄훼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이번 총선의 참패의 책임을 지지자들과 유튜버들에게 전가하고 있다"면서 "본인의 과오를 뒤돌아 보지 못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년비상대책위원회를 비판하면서 "지금 청년을 팔아 좌편향 이념 공세의 수단으로 쓰고 있지만 우리 당의 본류를 존중하는 청년들은 이들에게 동의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우리 당의 가장 큰 문제는 정체성을 포기한 무능한 태도와 무기력한 자세"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중도는 우리의 명확한 방향과 정책으로 공감을 얻어야 할 대상"이라면서 "그럼에도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