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흐림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3.0℃
  • 흐림서울 23.3℃
  • 흐림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5.3℃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5.2℃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5.5℃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포토

[TV서울] 박성수 송파구청장, 코스타리카에서 사회적 경제 우수사례 발표

  • 등록 2019.07.12 10:46:21

 

[TV서울=신예은 기자]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 협의회(이하 협의회)’와 코스타리카 ‘경제개발 지방정부협의체(IFAM)’ 간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송파구의 사회적 경제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 협의회는 사회적경제기업과 지방정부의 다양한 정책 연계를 위해 2013년 3월 설립된 단체로 현재 전국 지방자치단체 43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협약식은 우리나라 지방정부와 코스타리카 간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및 연대 구축을 위한 자리로, 현지시각 11일 오후 4시경(한국 12일 오전 7시경)에 열렸다.

 

코스타리카 카를로스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 협의회’의 한국정부대표단 자격으로 방문한 박 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송파구의 사회적 경제기업 현황과 송파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송파 참살이 실습터 등을 비롯한 관련 지원정책을 자세히 소개했다. 더불어, 송파 일자리통합지원센터 및 송파ICT창업지원센터 등의 차별화된 일자리 창출 정책을 알렸다.

 

박 구청장과  대표단은 7일부터 12일까지 코스타리카 산호세에서 열린 ‘코스타리카 정부 사회연대경제 협의체 회장단과의 워크숍’ 및 ‘코스타리카 대통령 주최 환영 행사’를 시작으로, 국립커피연구소 이카페(ICAFE), 에너지·건축협동조합 코펠레스카 등 다양한 사회적 경제 우수현장을 방문했다.

 

코스타리카는 사회적 경제가 전체 고용의 16%를 차지하고, 관련 정책을 전담하는 중앙부처가 있을 만큼 국가경제에서 사회적 경제가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에는 230개의 사회적 기업과 협동조합이 있다. 코스타리카의 선진적인 사회적 경제 시스템이 송파구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면서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나라의 사회적 경제 기업의 질적 성장과 생태계 조성이 안정적으로 이뤄지도록 송파구가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TV서울] 박성수 송파구청장, 코스타리카에서 사회적 경제 우수사례 발표

[TV서울=신예은기자]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 협의회(이하 협의회)’와 코스타리카 ‘경제개발 지방정부협의체(IFAM)’ 간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송파구의 사회적 경제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 협의회는 사회적경제기업과 지방정부의 다양한 정책 연계를 위해 2013년 3월 설립된 단체로 현재 전국 지방자치단체 43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협약식은 우리나라 지방정부와 코스타리카 간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및 연대 구축을 위한 자리로, 현지시각 11일 오후 4시경(한국 12일 오전 7시경)에 열렸다. 코스타리카 카를로스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 협의회’의 한국정부대표단 자격으로 방문한 박 구청장은 이 자리에서송파구의 사회적 경제기업 현황과 송파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송파 참살이 실습터 등을 비롯한 관련 지원정책을 자세히 소개했다. 더불어, 송파 일자리통합지원센터 및 송파ICT창업지원센터 등의 차별화된 일자리 창출 정책을 알렸다. 박 구청장과대표단은 7일부터 12일까지 코스타리카 산호세에서 열린 ‘코스타리카 정부 사회연대경제 협의체 회장단과의 워크숍’ 및 ‘코스타리카 대통령 주최 환영 행사’를 시작으로

[TV서울] 영등포구, 전국 지자체 최초 ‘정부혁신추진협의회’ 회의 열어

[TV서울=변윤수 기자]영등포구는 주민참여형 혁신기관으로 인정받아 행정안전부가 개최하는 ‘정부혁신추진협의회 2019년 제4차 전체회의’를 11일 오후 2시 언더랜드에서 열었다. 정부혁신추진협의회는 분야별 전문가, 시민사회 대표 등 민간위원과 관계 부처 차관 등 정부위원으로 구성된 범정부‧국민참여 정부혁신 민간협의체다. 특히 영등포구에서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회의를 열게 된 것은 구 혁신사례가 총 6건으로, 전국 지자체 중 정부혁신사례지도에 최다 등재돼 이룬 성과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영등포구는 △편지로 복지사각지대 발굴하는 빨간 우체통 △여성 안심 빅데이터 CPTED 구축으로 사회 안전망 조성 △절차 투명성 제고하는 블록체인 계약‧입찰 제안평가 도입 △전보 기준, 과정 등 투명하게 공개하는 인사전보시스템 구축 △누락세원 발굴로 등록면허세 지방재정 세입 증대 △빈 주차구역을 탄력적으로 공유하는 IoT 주차 공유 서비스 운영 등정부혁신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이 날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과 관계 직원, 김병섭 추진협의회 위원장 및 위원, 국민포럼 대표단, 안건 소관부처 국장 등 20여 명이 참석해 정부 혁신 핵심과제인 국민 참여제도의 발전방안에 대해






[TV서울] 이후삼 의원, 도로 위 낙하물 사고 피해자 지원 위한 법률안 발의 [TV서울=이현숙 기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북 제천·단양)은 고속도로 등에서 원인불명 낙하물 사고로 다치거나 목숨을 잃은 피해자를 국가차원에서 지원하기 위한 법안을 10일 대표 발의했다. 이후삼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 매년 40여건의 낙하물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에만 2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사고의 원인자를 찾기 어렵고 제3자 낙하물에 대한 도로관리청의 도로 관리 하자가 인정되기 어려워 알 수 없는 차량의 낙하물로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사고 피해자가 전적으로 사고의 후유증 및 손해비용 등을 부담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처럼 낙하물 사고로 억울하게 피해를 입는 국민들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정부의 역할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이후삼 의원은 정부가 국민의 생명을 책임질 수 있도록 낙하물을 발생시킨 운전자를 알 수 없는 경우에 한해 뺑소니 사고와 동일하게 정부가 보장하는 자동차손해배상 보장사업에 포함할 수 있도록 개정한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후삼 의원은 “도로 위 낙하물 사고의 대다수의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