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5.3℃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9.8℃
  • 구름많음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6.1℃
  • 맑음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7.2℃
  • 맑음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1.8℃
  • 구름조금강화 7.5℃
  • 맑음보은 7.8℃
  • 구름조금금산 9.5℃
  • 흐림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6.3℃
  • 구름조금거제 7.5℃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미국, "초장기 50년 만기 국채 발행 적극 검토"

  • 등록 2019.09.14 11:40:54

[TV서울=이천용 기자] 스비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12일 초장기물인 ‘50년 만기 미국 국채’ 발행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국채는 30년물이 최장기물이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CNBC 방송 인터뷰에서 “내년께 50년 만기 국채를 발행하는 방안을 매우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초장기 채권으로 시장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장기 국채는 미국의 차입 여력을 확대하는 좋은 방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연방정부의 부채가 빠르게 불어나면서 상환 부담이 커지는 만큼 초장기물을 발행해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가 역사적으로 낮은 상황에서 저금리로 장기자금을 차입하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해석했다. 므누신 장관은 미·중 무역 협상과 관련해선, “중국이 선의를 갖고 협상에 나설 것으로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합작법인 규제 등을 최우선 과제로 꼽으면서 “중국의 환율, 환율조작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홍콩 사태는 무역 협상 이슈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중국이 국가안보 이슈를 제외한 무역 문제로만 미·중 협상의 의제를 좁히려고 하고 있다”면서 “협상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겠다는 취지”라고 전했다.

WSJ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고위급 협상에서 투트랙 접근을 원하고 있다”면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무역 이슈를 주도하고, 다른 협상팀이 지정학적 이슈들을 다루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홍콩 사태·미국의 대(對)대만 무기판매 등을 협상 테이블에서 제외하고 무역에만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제공: 조이시애틀뉴스(제휴사)


유승희 의원, “경선 결과 납득 안돼, 재심 요구할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유승희 국회의원(3선, 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이 2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투표 결과에 대해 자신이 가진 의혹에 대해 당에 정식으로 이의신청을 하고 재심요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승희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실시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성북갑 지역 후보 선출 경선에서 권리당원 36%, 일반 38%을 득표해 권리당원 64%, 일반 62%를 득표한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패배했다. 유 의원은 먼저 “저는 성북에서 지난 12년간 뼈가 부서지게 일했고, 10년 묵은 숙원사업 해결과 예산확보를 위해 혼신을 다했다”며 “권리당원, 일반인 투표 결과를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권리당원 투표에서 두 배 차로 진다는 것도 인정할 수 없다. 권리당원도 우리 쪽이 더 많았고 권리당원 투표여부를 피드백할 때도 무려 1.800개를 확인했다”며 “일반투표도 납득할 수 없는 수준으로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계속해서 지난 2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후보적합도 조사에서도 상대방의 반칙 의혹이 제기되었음에도 이긴 사실을 언급하며, “불과 한 달도 안 된 상황에서 일반투표에서 두 배 차






정치

더보기
유승희 의원, “경선 결과 납득 안돼, 재심 요구할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유승희 국회의원(3선, 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이 2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투표 결과에 대해 자신이 가진 의혹에 대해 당에 정식으로 이의신청을 하고 재심요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승희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실시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성북갑 지역 후보 선출 경선에서 권리당원 36%, 일반 38%을 득표해 권리당원 64%, 일반 62%를 득표한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패배했다. 유 의원은 먼저 “저는 성북에서 지난 12년간 뼈가 부서지게 일했고, 10년 묵은 숙원사업 해결과 예산확보를 위해 혼신을 다했다”며 “권리당원, 일반인 투표 결과를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권리당원 투표에서 두 배 차로 진다는 것도 인정할 수 없다. 권리당원도 우리 쪽이 더 많았고 권리당원 투표여부를 피드백할 때도 무려 1.800개를 확인했다”며 “일반투표도 납득할 수 없는 수준으로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계속해서 지난 2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후보적합도 조사에서도 상대방의 반칙 의혹이 제기되었음에도 이긴 사실을 언급하며, “불과 한 달도 안 된 상황에서 일반투표에서 두 배 차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