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1.2℃
  • 광주 20.7℃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2.3℃
  • 제주 21.2℃
  • 맑음강화 25.9℃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미국, "초장기 50년 만기 국채 발행 적극 검토"

  • 등록 2019.09.14 11:40:54

[TV서울=이천용 기자] 스비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12일 초장기물인 ‘50년 만기 미국 국채’ 발행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국채는 30년물이 최장기물이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CNBC 방송 인터뷰에서 “내년께 50년 만기 국채를 발행하는 방안을 매우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초장기 채권으로 시장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장기 국채는 미국의 차입 여력을 확대하는 좋은 방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연방정부의 부채가 빠르게 불어나면서 상환 부담이 커지는 만큼 초장기물을 발행해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가 역사적으로 낮은 상황에서 저금리로 장기자금을 차입하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해석했다. 므누신 장관은 미·중 무역 협상과 관련해선, “중국이 선의를 갖고 협상에 나설 것으로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합작법인 규제 등을 최우선 과제로 꼽으면서 “중국의 환율, 환율조작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홍콩 사태는 무역 협상 이슈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중국이 국가안보 이슈를 제외한 무역 문제로만 미·중 협상의 의제를 좁히려고 하고 있다”면서 “협상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겠다는 취지”라고 전했다.

WSJ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고위급 협상에서 투트랙 접근을 원하고 있다”면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무역 이슈를 주도하고, 다른 협상팀이 지정학적 이슈들을 다루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홍콩 사태·미국의 대(對)대만 무기판매 등을 협상 테이블에서 제외하고 무역에만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제공: 조이시애틀뉴스(제휴사)







정치

더보기
김민석 의원, ‘사람중심 포용국가’를 위한 의회의 관심이 보다 절실‘ [TV서울=나재희 기자] 7월 1일 잠수교에서 시작된 장애인들의 전동 휠체어 행진이 이틀째 이어지면서 국회를 향하고 있다. 이는 전국 규모의 장애인 연대체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상임공동대표 박명애/이하 ‘전장연’)가 장애등급제 폐지, 부양의무제 폐지, 장애인거주시설 폐쇄를 요구하기 위한 행렬이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장애인 관련 법안 문제를 다시 총력 제기하는 까닭은 이날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명령 1호’였던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를 시행하기로 한 지 1년이 지났으나 현실은 여러 문제를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장애등급제 폐지는 장애인 개개인에 필요한 맞춤형으로 장애인 서비스 지원체계의 틀을 개선하고자 31년 만에 바뀐 진일보한 장애인 정책이다. 그러나 여전히 장애인의 필요와 권리가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가령 부양의무제의 문제의 경우는 지난 2014년 2월 ‘송파 세 모녀 자살 사건’이 발생하면서 사회적 관심을 크게 받은 바 있다. 세 모녀가 경제적 어려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데, 30대 두 딸과 어머니가 서로 부양의무자로 얽혀 있어 기초생활보장 혜택을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부양의무제는 경제활동을 하는 부모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