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1.4℃
  • 구름많음제주 14.2℃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보잉 CEO 올해 보너스 1,000만달러 반납한다

뮬렌버그 "사고기종 737맥스 운항 제개될 때까지"

  • 등록 2019.11.08 10:02:05

 

[TV서울=이현숙 기자] 지난해와 올해 두차례 737맥스 기종 추락사고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보잉의 데니스 뮬렌버그(사진)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보너스를 자진 반납한다.

 

보잉 데이빗 칼훈 이사회 회장은 5일 언론 인터뷰에서 “뮬렌버그 CEO가 올해를 포함해737맥스 기종의 운항이 재개때까지 보너스 및 스톡옵션을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칼훈 회장은 “이사회는 이 과정을 지나갈 때까지 뮬렌버그 CEO를 지지할 것”이라며 “모든 관점에서 그는 올바른 사후처리를 해왔다”고 지지를 표명했다.

 

하지만 칼훈 회장은 “그러나 뮬렌버그는 737맥스의 성공적인 재운항 여부로 평가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칼훈 회장의 뮬렌버그 CEO에 대한 지지는 민주당 연방상원의원들이 보잉의 은폐 및 불투명한 문화에 대해 질타를 쏟아 부은지 하루 만에 나왔다.

 

칼훈 회장에 따르면 뮬렌버그 CEO는 이번 주말 칼훈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본인의 보너스 반납을 자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 청문회에서 뮬렌버그 CEO의 사퇴 요구가 이어졌지만 보잉 이사회는 일단 뮬렌버그 CEO에게 회사 정상화 기회를 제공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뮬렌버그 CEO가 사퇴할 경우 칼훈 회장과 보잉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그렉 스미스가 회사 경영에 직접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뮬렌버그 CEO가 보너스 자진 반납을 결정함에 따라 올해에만 최소1,000만 달러의 보너스를 잃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뮬렌버그 CEO는 지난해에만 2,040만 달러의 보너스 등 2,340만 달러를 수령했었고 2017년에 1,420만 달러, 2016년1,160만 달러를 각각 받아갔다. 뮬렌버그 CEO는 올해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170만 달러의 연봉을 챙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제공: 시애틀N뉴스(제휴사)


[TV서울] 서울시의회, 토크콘서트 열고 지방분권 필요성 강조

[TV서울=변윤수 기자]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단장 김정태 의원)은 지난 11월 4일 오후 1시 서울도시건축전시관 1층 카페 서울 아워에서 ‘서울시의원과 함께하는 지방분권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지방자치의 날(10월 29일)을 맞아하여 서울시의회가 ‘지방분권 실현 의지’를 알리기 위해 마련한 이날 행사는 ‘지방의회의 역할과 지방분권에 대한 고민’을 주제로 서울시의원,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학계전문가를 패널로 섭외, 지방의회에 대한 경험과 인식, 한계와 문제점, 개선방안 등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어보는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정태 단장(더불어민주당/영등포2/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지방분권TF 단장)이 좌장을 맡았고, 김제리 의원(더불어민주당/용산1), 김인제 도시계획관리위원장(더불어민주당/구로4), 여명 의원(자유한국당/비례), 이승훈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처장, 소순창 건국대학교 공공인재대학 교수가 패널로 참석했다. 김제리 시의원은 구의원 3선, 시의원 3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구의원 당시 지역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를 설득해 노인장기요양원과 장애인복지관 건립을 추진한 사례와 시의원이 된 이후 학교와 지하철 등의

[TV서울] 양민규 시의원, “일반학교에도 내부형 교장공모제(B) 동등하게 기회줘야”

[TV서울=변윤수 기자]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양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4)은 11월 7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내부형(B) 교장공모제를 일반학교에도 동등하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일반학교에는 초빙형 교장공모제, 자율학교에는 내부형(A) 또는 내부형(B)로 공모를 하여 교장공모제를 운영하고 있다. 일반학교에 적용하는 초빙형 교장공모제는 교장자격증 소지한 교육공무원이 지원 가능하다. 자율학교 및 자율형 공립고에 적용하는 내부형(A) 교장공모제도 교장자격증 소지한 교육공무원이 지원 가능하다. 내부형(B) 교장공모제는 교장자격증 미소지자(초·중등학교 교육경력 15년 이상인 교육공무원 또는 사립학교 교원)가 가능(전체 내부형 학교 수의 50%범위)하다. 양민규 시의원은 “내부형(B) 교장공모제는 자율학교 및 자율형 공립고에 한해서만 지원이 가능해 교사들의 교장진출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며 “다수를 점하고 있는 일반학교에 적용하는 초빙형 공모제도를 내부형(B) 공모제처럼 교장자격증 미소지자도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양민규 의원은 “교장사회에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 내부형(






[TV서울] 서울시의회, 토크콘서트 열고 지방분권 필요성 강조 [TV서울=변윤수 기자]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단장 김정태 의원)은 지난 11월 4일 오후 1시 서울도시건축전시관 1층 카페 서울 아워에서 ‘서울시의원과 함께하는 지방분권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지방자치의 날(10월 29일)을 맞아하여 서울시의회가 ‘지방분권 실현 의지’를 알리기 위해 마련한 이날 행사는 ‘지방의회의 역할과 지방분권에 대한 고민’을 주제로 서울시의원,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학계전문가를 패널로 섭외, 지방의회에 대한 경험과 인식, 한계와 문제점, 개선방안 등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어보는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정태 단장(더불어민주당/영등포2/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지방분권TF 단장)이 좌장을 맡았고, 김제리 의원(더불어민주당/용산1), 김인제 도시계획관리위원장(더불어민주당/구로4), 여명 의원(자유한국당/비례), 이승훈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처장, 소순창 건국대학교 공공인재대학 교수가 패널로 참석했다. 김제리 시의원은 구의원 3선, 시의원 3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구의원 당시 지역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를 설득해 노인장기요양원과 장애인복지관 건립을 추진한 사례와 시의원이 된 이후 학교와 지하철 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