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6.8℃
  • 구름많음서울 14.0℃
  • 흐림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6.7℃
  • 구름많음광주 16.6℃
  • 구름조금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6.8℃
  • 구름많음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14.9℃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6.2℃
  • 구름많음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배가본드' 이승기와 배수지의 특급공조로 2049시청률 일일전체1위

  • 등록 2019.11.11 11:46:06

 

[TV서울=신예은 기자] SBS 금토극 ‘배가본드’의 이승기와 배수지가 특급공조를 하며 비행기테러의 충격적인 진실에 한걸음 다가갔고, 덕분에 최고시청률 12%에다 2049시청률 일일 전체 1위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지난 9일 방송된 ‘배가본드’ 14회 1, 2, 3부 시청률의 경우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으로 각각 8.9%(전국 8.5%)와 10.6%(전국 10.2%), 그리고 11.3%(11.2%)를 기록했다. 그리고 극의 마지막에 이르러서는 최고시청률 12%로 동시간대 전체 1위에 안착했다.

광고관계자들의 주요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면에서 ‘배가본드’는 각각 3.8%와 4.7%, 그리고 5.0%를 기록했다. 이는 이날 가구시청률 1위인 KBS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2049시청률 3.2%와 3.5%를 넘어선 수치이고, 또한 MBC ‘두 번은 없다’의 1.4%, 1.4%, 1.1%, 1.5%와도 큰 차이를 내면서 이긴 기록이다. 덕분에 드라마는 이날 방송된 지상파와 케이블, 그리고 종편 방송 전체에서 1위 자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이날 방송분에서 국정원으로 복귀한 고해리(배수지 분)가 모로코에서 목숨을 잃었던 동료들을 생각하며 눈시울을 붉히면서 시작했다. 그 시각 차달건(이승기 분)은 유가족들과 함께 있던 와중에 릴리(박아인 분)를 통해 제시카 리(문정희 분)가 보낸 훈(문우진 분)의 동영상을 보고는 놀라고 말았다. 이후 달건은 해리와 함께 제시카가 수감된 감옥을 찾아갔고, 거기서 비행기추락껀과 마이클 부사장의 의문사에 대해 부인하는 그녀를 마주했다.

이후 김우기(장혁진 분)가 수감된 정신병원을 찾아갔던 둘은 이미 우기가 제롬(유태오 분)에게 협박받는 줄 모른 채 그의 상태가 더욱 나빠진 듯하자 걱정하기도 했다. 그러다 연락을 받고 국무총리 홍순조(문성근 분)의 기자회견에 갔던 이들은 그가 B357기추락과 방산비리의 몸통이 대통령 정국표(백윤식 분)라며 밝힌 뒤 유가족들을 향해 사죄하자 정치적인 의도가 있음을 직감했던 것.

이후 기태웅(신성록 분)과 함께한 자리에서 이들은 오상미(강경헌 분)의 석방과 관련해 순조가 뒤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놀랐고, 특히, 평화일보를 찾아갔다가 조부영기자가 자신이 만났던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에 또 한번 놀랐다. 결국 달건은 유가족과의 식사자리를 만든 순조를 향해 상미를 풀어준 이유를 직접 언급하면서 숨겨진 진실을 찾기에 나섰던 것. 이후 에드워드 박(이경영 분)과 함께 있던 달건은 때마침 전화가 와서 위급해하는 상미를 찾아갔다가 제롬과 마주치면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분에서는 산소마스크를 쓰고 누워있던 윤한기(김민종 분)는 국표의 “십년만 자다가 일어나”라는 말에 그만 배신감에 젖어 눈물흘리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순조의 기자회견에 화가치민 국표 또한 기자들과 자리를 가졌다가 순조로부터 “대통령 탄핵소추가 발의될 것”이라는 말과 함께 “대통령을 하기엔 너무 늙고 낡았다”는 비난에 분노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이에 시청자들은 “끝까지 결론을 예측할 수 없어 더욱 흥미진진한 드라마”, “달건이 총리한테 돌직구 날릴 때 시원하더라”, “오늘도 시간순삭에다 반전의 반전, 달건 마지막 엔딩 눈빛 대박이다”, “역시 총리역 문성근배우 연기대박, 이렇게 뒤통수 칠 줄은 정말 몰랐다”라며 호평을 보내고 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로, 가족과 소속,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를 지향한다.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SBS-TV를 통해 방송된다.


[TV서울] 김용연 시의원, “서울시복지재단 채용업무대행 용역 특정업체와 1.7억 수의계약”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용연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4)은 8일 290회 정례회 서울시복지재단 대상의 행정사무감사에서 채용업무대행 용역을 특정업체와 과도하게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용연 시의원은 “서울시복지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특정 업체와 채용업무대행 용역을 수의계약으로 체결해 왔으며, 그 규모가 1억7천여만 원에 달한다”고 지적하며 “특정업체에 일감 몰아주기식의 수의계약을 지양하고 수의계약을 유도하는 분리발주를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정 업체와의 지속적인 수의계약 문제는 지난 2017년 서울시 감사위원회에서 동일하게 지적받은 사항임에도 2018년 다른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였다가 다시 올해 해당 업체와 다시 수의계약을 체결한 것”이라며 “해당업체의 업무처리능력이 월등히 특출하다 하더라도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연간단가식 공개입찰을 통해 용역 업체를 선정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용연 의원은 “현재 재단을 비롯한 복지시설의 기능보강사업을 살펴보면 작년에 지적했던 것들이 개선되지 않은 채 여전히 분리발주를 통한 수의계약과 계약 필수 서류들이

[TV서울] 양민규 시의원, “교육청, 스쿨미투 은폐 실태조사와 대책 마련 시급”

[TV서울=변윤수 기자]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양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4)은 11월 8일 시의회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학교에서 일어나는 스쿨미투가 학교선생님으로부터 은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학교안전사고 예방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제8조에 따르면 각 학교의 장은 보건위생관리교육, 재난 대비 안전교육, 학교폭력 예방교육, 성폭력 예방 교육 등 7대 영역에 해당하는 교육을 초·중·고 학생들에게 연 51시간 실시하도록 되어 있다. 양민규 시의원에 따르면 강남의 한 중학교의 쉬는 시간에 남학생들끼리 유사성행위를 흉내내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점심시간 급식 대기줄에는 여학생 뒤로 남학생이 몸을 밀착하는 등 학교 선생님들의눈을 피한 성희롱, 성추행이 만연해 있었으며, 성인용품까지 가지고 등교하는 학생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민규 시의원은 이와 관련해 “교직원이 학생의 성폭력 피해사실을 알게 되면 ‘학교 성폭력 사안 처리 원칙’에 따라 1차적으로 사안 조사를 하고, 피해 학생에 대해 보호 조치를 해야 하는 게 학교와 교육청의 대응 매뉴얼임에도 불구하고 학교는 사춘기 남학생들의 가벼운 일탈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넘기며, 교사들






[TV서울] 김용연 시의원, “서울시복지재단 채용업무대행 용역 특정업체와 1.7억 수의계약”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용연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4)은 8일 290회 정례회 서울시복지재단 대상의 행정사무감사에서 채용업무대행 용역을 특정업체와 과도하게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용연 시의원은 “서울시복지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특정 업체와 채용업무대행 용역을 수의계약으로 체결해 왔으며, 그 규모가 1억7천여만 원에 달한다”고 지적하며 “특정업체에 일감 몰아주기식의 수의계약을 지양하고 수의계약을 유도하는 분리발주를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정 업체와의 지속적인 수의계약 문제는 지난 2017년 서울시 감사위원회에서 동일하게 지적받은 사항임에도 2018년 다른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였다가 다시 올해 해당 업체와 다시 수의계약을 체결한 것”이라며 “해당업체의 업무처리능력이 월등히 특출하다 하더라도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연간단가식 공개입찰을 통해 용역 업체를 선정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용연 의원은 “현재 재단을 비롯한 복지시설의 기능보강사업을 살펴보면 작년에 지적했던 것들이 개선되지 않은 채 여전히 분리발주를 통한 수의계약과 계약 필수 서류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