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0.4℃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2.0℃
  • 대구 21.5℃
  • 울산 21.0℃
  • 광주 23.2℃
  • 부산 21.8℃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7.6℃
  • 흐림강화 21.9℃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영원히 놓지 않을 맞잡은 두 손... 해피엔딩 마침표

  • 등록 2019.11.26 12:59:26

 

[TV서울=이천용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이 영원히 놓지 않을 맞잡은 두 손으로 꽉 닫힌 해피엔딩을 그리며 마침표를 찍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 지난 25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최종회 시청률은 6%, 7.3%를 기록 뜨거운 호평 속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모든 시련을 극복하고 재회한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 아픈 과거도, 신분도 뛰어넘어 서로의 곁에서 확인한 진정한 사랑의 의미는 평범하고 행복한 순간 속에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녹두와 동주가 궐의 혼란을 피해 도망쳤다. 하지만 두 사람의 뒤를 율무(강태오 분)가 쫓고 있고, 심한 부상을 입은 녹두는 위태로웠다. 황장군(이문식 분)과 함께 도망쳐보지만 어느새 좁혀진 포위로 추격은 턱 끝까지 닿아왔다. 동주는 녹두를 살리기 위해 스스로 율무에게 향했다. 동주는 녹두가 율무의 검에 죽은 것으로 해준다면 그의 곁에 있겠다고 제안했다. 이를 수락한 율무로 녹두는 죽은 사람이 되어 광해(정준호 분)의 추격에서 벗어났지만, 동주의 삶은 암흑이었다. 녹두를 향한 그리움으로 잠들지 못하는 밤, 동주의 앞에 녹두가 찾아왔다. 억새밭을 달리는 녹두와 동주의 꽉 잡은 두 손은 더 이상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았다.

녹두와 동주의 새로운 일상은 평화롭고 행복했다. 완벽하진 않았지만, 모두의 축하 속에 녹두와 동주는 작은 혼례식도 치렀다. “네가 아픈 기억보다 행복한 기억이 훨씬 많아지게” 모든 것을 해주고 싶었다는 녹두에게 꽃반지를 끼워주는 동주. 힘든 순간들이 찾아와도 “너랑이면 기꺼이 기쁘게 견딜 거야. 어떤 일도”라 말하는 동주와 녹두가 입을 맞추며 두 사람이 함께하는 길엔 로맨스 꽃길이 활짝 펼쳐져 있었다.

9년 후, 율무가 일으킨 반정으로 광해가 폐위됐다. 율무 역시 동짓달 열아흐렛 날에 태어났지만, 예언을 엿들은 그의 아버지가 비밀을 숨기고 있었던 것. 율무에게 남긴 광해의 마지막 부탁으로 중전은 무사히 궐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 바닷가에서 어머니를 기다리는 녹두와 동주가 새끼손가락을 마주 걸고 행복한 미래를 약속하는 모습은 영원히 끝나지 않을 해피엔딩을 그렸다.

시작부터 달랐던 녹두와 동주의 신박한 로맨스는 마지막까지 꽉 채운 설렘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에 오래도록 지워지지 않을 여운을 남겼다. 여장남자와 단발요정으로 만나 펼친 ‘웃픈’ 과부촌 생존기부터, 아픈 과거와 진실을 마주하고도 서로를 끌어안은 애틋한 사랑까지. 차곡차곡 쌓아온 감정선을 세밀하게 표현한 장동윤, 김소현은 또 하나의 ‘인생캐’를 경신했다. 서로가 빛이었고, 구원이었던 녹두와 동주는 어떤 위기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사랑으로 시청자들을 극에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고, 드라마적 재미를 더한 배우들의 열연이 그 어느 때보다 빛났다. 쉽지 않은 도전이었지만 원작 캐릭터에 자신만의 색을 덧입혀 또 다른 매력의 ‘녹두’를 탄생시킨 장동윤에게 호평이 쏟아졌다. 김소현 역시 복잡한 내면을 가진 동주의 감정을 섬세하게 펼쳐내며 ‘로코 여신’의 진가를 제대로 발휘했다. 무엇보다 신박하게 설레는 ‘로코’ 시너지를 발산하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린 ‘동전커플’ 장동윤, 김소현의 완벽한 꿀케미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매회 역대급 명장면을 탄생시킨 두 사람의 빈틈없는 시너지는 새롭고 완벽한 ‘조선 청춘 로코’를 탄생시킨 원동력이었다.

여기에 원작에 없는 새로운 캐릭터 ‘율무’로 분한 강태오는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여심을 흔들었다. 정준호 역시 명불허전이었다. ‘광해’의 광기부터 외로움까지 깊이 다른 연기로 극의 무게중심을 탄탄히 잡았다. 여기에 김태우, 이승준, 윤유선, 이문식을 비롯한 송건희, 조수향, 고건한, 열녀단과 무월단까지, 극의 긴장감을 조율하고 깨알 같은 웃음을 책임진 배우들의 열연이야말로 ‘조선로코-녹두전’을 완성 시킨 일등 공신이었다.


도박문제관리센터, 청소년 도박문제 예방 위해 전국 시도교육청 장학사와 간담회 개최

[TV서울=이천용 기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는 지난 24일, 시도교육청 학생 도박문제 예방 장학사 및 담당자와 ‘도박문제로부터 안전한 학교 만들기’ 간담회를 개최했다. 도박문제관리센터는 전국 시도교육청 및 도박문제 전문기관과 협력해 청소년 도박문제를 예방하고자 이번 간담회를 마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서울특별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 등 10개 시도교육청의 장학사 및 담당자 11인이 참석했다. 1부 발표시간은 박애란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예방부장의 ‘청소년 도박문제 심각성 및 현황’, ▲이용호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서울센터 예방팀장의 ‘늘푸른 선도학교 운영 사례’, ▲임성재 인천광역시교육청 장학사의 ‘교육청·전문기관 간 연대 사례’, ▲ 박미숙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청소년사업팀장의 ‘학교 도박문제 예방 사업계획과 추진방향’, ▲이정임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연구개발팀장 및 오영렬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사무관의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 및 영상 콘텐츠 안내’ 순으로 진행됐다. 2부 자유토의는 ‘학교 예방사업 추진을 위한 법률·정책 기반 등 제안’을 주제로 열렸다. 참석자들은 토의를 통해 △시도교육청 도박문제 예방 장학사 간담회 정례화 △도박문제 예방교육의 교과과정 연계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