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4.9℃
  • 구름조금대전 3.6℃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4.0℃
  • 구름조금부산 11.0℃
  • 구름조금고창 2.1℃
  • 맑음제주 9.5℃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0.4℃
  • 구름조금금산 1.0℃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3.9℃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문화

'TV는 사랑을 싣고' 37년 차 배우 겸 6년 차 무속인 정호근, 안타까운 사연 공개

  • 등록 2020.02.20 11:39:08

 

[TV서울=신예은 기자] 악역 연기의 대가, 정호근 단역 전전 하던 시절, 인생의 처음이자 마지막 주연으로 만들어준 형 찾아 나선다.


MBC '뉴하트', KBS2 '광개토대왕', KBS1 '정도전' 등 유명 드라마에서 소름 끼치는 악역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명품 악역 전문 배우’ 정호근이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오는 21일 방송에서 정호근은 무명 시절 단역밖에 맡지 못했던 자신에게 처음으로 주연 무대를 맡겨준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선배 ‘이송’을 찾아 나선다.

1983년 중앙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해 남다른 연기 실력으로 촉망받으며 학우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떨쳤던 정호근. 그는 20살 때, 대학에서 본격적으로 연기를 배운지 7개월 만에 ‘MBC 공채 17기 탤런트’로 데뷔했고, 당시 배우 천호진, 견미리 등이 포함돼있는 실력파 17기 동기생 중에서도 1등으로 선발됐다고 전해 2MC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데. 하지만 주연급 스타로 발돋움할 것이란 주위의 기대와 달리 조촐한 단역만 맡게 되어 냉혹한 현실에 부딪혀야만 했던 서러운 무명 시절을 털어놓았다. 불안정한 미래와 무명의 설움으로 상심할 때마다, 그의 곁에서 “때를 기다리면 넌 꼭 대성할 거다”라고 위로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사람이 바로, 정호근이 찾아 나선 ‘이송’ 형이다.

중앙대에서 각각 연기, 연출을 전공한 선후배로 만난 두 사람. 인정 많고 어른스러웠던 이송 형은 까칠했던 정호근을 채근하며 사회에 나가서 어떻게 행동해야 배우로서 인정받을 수 있는지 가르쳐주기도 했다. 더군다나 1986년 군 제대 후, 역할이 들어오지 않아 방송국을 돌며 인사를 하고 다니는 등 연기에 대한 갈증으로 괴로워할 때, 정호근에게 유일하게 손 내밀어 주었던 사람 또한 이송 형.

 

1986년 '안티고네'라는 연극 무대의 연출을 맡았던 이송 형이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정호근에게 주인공 역할을 맡겼던 것. 당시 맡았던 '안티고네'의 주인공 ‘크레온’ 역할이, 정호근의 37년 연기 인생 중 처음이자 마지막 주연이었기에 특히 이송 형에 대한 고마움을 잊을 수 없다고 하는데.

그렇게 끈끈한 관계를 유지했던 두 사람은, 25년 전 연락이 뜸해지기 시작했다고. 1995년 첫 아이가 700g도 되지 않는 미숙아로 태어나면서, 아이를 살리기 위해 미국으로 의료진을 알아보러 다니는 등 정신없고 괴로운 날을 보냈기 때문. 그의 노력에도 첫 아이를 잃고 말았고, 이후 네 아이를 더 낳았으나 16년 전 미숙아로 태어난 막내아들마저 잃으며 큰 아픔을 겪어야 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14년 신내림을 받게 되면서 더욱 이송 형을 찾아볼 엄두를 내지 못했다는데. 무속인이 된 후, 호형호제하며 지냈던 인연들이 “홍해 갈라지는 듯”한 경험을 하며 상처를 받았기 때문.

어렵게 출연을 결심했다는 정호근은 조건 없는 순수한 애정으로 자신을 아껴주었던 이송 형을 떠올리며, 형만은 자신을 만나러 오지 않을까 하는 용기를 얻었다고 하는데. 과연 그는 유일하게 배우로서의 소양을 인정해주며, 연기자로서 발돋움 할 수 있게 격려해주었던 이송 형과 25년 만의 재회를 이룰 수 있을지, 그 결과는 21일 저녁 7시 40분 KBS1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막힌 유산’ 신정윤, 촬영 현장 첫 공개…시크한 냉미남과 기막힌 수트핏 ‘심쿵’

[TV서울=신예은 기자] 우월한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기막힌 유산’ 첫 촬영현장이 포착됐다.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제작진이 신정윤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돋우고 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가장 공계옥(강세정 분)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 부 노인(박인환 분)과 위장 결혼을 하게 되는 엉뚱발랄하고 유쾌발칙한 가족극이다. 극중 신정윤은 부 노인의 F4급 꽃미남 네 아들 중 셋째인 ’부설악’으로 열연한다. 신정윤이 연기하는 설악은 명문대 졸업 후 국내 굴지 기업의 외식 사업부를 이끄는 최연소 본부장으로 항상 현장을 발로 뛰는 못 말리는 워커홀릭에 가족은 물론 주변과 엮이기 싫어하는 차가운 개인주의자이다. 이와 관련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는 블랙 앤 화이트 정장 차림으로 넘사벽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훤칠한 키에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무심한 듯 풍기는 시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신정윤은 안방 여심을 정조준하며 그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이처럼 겉보기엔 로맨스와는

‘해피투게더 4’ 유재석의 ‘찐’ 애착인형은 누구? 유라인 내부자들의 순위 쟁탈전

[TV서울=신예은 기자] ‘해피투게더4’ 유재석의 애착인형으로 알려진 남창희, 허경환이 거침없는 유라인 내부 폭로전을 벌였다. 지난 4월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해피투게더3의 MC였던 엄현경을 비롯해 3MC의 절친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하여 ‘찐’친 다운 거침없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창희는 유라인 내부에도 순위가 있다고 폭로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유재석의 애착인형들의 서열을 순서대로 나열, 1위로 예측된 조세호는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인 반면 꼴등으로 예측된 허경환은 원래는 자신이 더 높은 순위였다며 “유재석에게 조세호가 강아지라면 난 고양이다. 그러나 잘 되려면 조세호처럼 해야 된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내 입으로 유라인을 말한 적 없다. 본인들끼리 이러는 거다”며 재치있게 상황을 정리하는 한편, 스튜디오에서 망설임없이 최고의 ‘애착인형’을 꼽았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1년 6개월만에 출연한 엄현경에게 “그동안 나왔던 모든 방송을 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고. 이에 조세호는 절친인 자신도 모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