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9.6℃
  • 구름조금부산 13.5℃
  • 맑음고창 7.7℃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1.1℃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6.9℃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고독사 위험가구에 건강식품 및 생필품 지원

  • 등록 2020.08.24 11:27:59

 

[TV서울=이천용 기자] 역대 최장의 장마가 끝나고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코로나19 상황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되어 더더욱 취약계층 시민을 위한 보호가 절실한 가운데 서울시는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고독사 위험 1인 가구(고령 어르신, 경제적 위기 및 건강취약계층)에게 건강식품 및 생필품 총 2,800세트(약 2억5천만원 상당)를 지원한다.

 

지원 물품은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및 회원사, 암젠코리아와의 사회공헌협력을 통해 코로나19 긴급지원사업으로 추진된다. 고독사 위험 1인 가구에게는 고령 어르신들의 원기회복을 위한 건강식(홍삼, 삼계탕․죽 파우치 등 건강지원식품류) 1,000세트가 지원된다. 경제적 위기 및 건강취약계층에게는 코로나 감염예방 및 건강지원을 위한 식품 및 생필품(마스크, 손소독제, 쌀, 견과류, 여름용 이불 등) 1,800세트가 지급된다.

 

김현훈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화로 지쳐가는 무렵에서 고독사 위험가구의 무더위 극복 물품을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다방면으로 사회문제해결을 위한 민·관협력의 중심기관으로서 사회공헌활동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피정권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지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로하고 힘을 주기 위해 조합과 61개 회원사가 한마음 한뜻으로 ‘희망버스’ 캠페인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회원사와 협력하여 위기를 극복하는데 시민과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노상경 암젠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몸과 마음이 지쳐있으실 어르신과 취약계층 등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암젠은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사회공헌정보센터는 사회복지 및 사회공헌 자원, 정보에 대한 수요자와 공급자를 연결하는 중개자 역할을 하는 사회복지기관으로 2013년부터 기업과 비영리단체 사회공헌활동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사회복지시설 및 복지영역에 특화된 기업 사회공헌 파트너십 활성화, 민간자원 발굴 및 연계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많이 지쳐있으실 취약계층 시민 여러분께 이번 기부 물품 전달을 통해 무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을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더불어 어려운 시기에도 후원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후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며 시민들에게 다양하고 유용한 자원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김병욱 의원, “교육부 미래교육추진팀, 태블릿·법인카드 등 뇌물 수수 의혹” [TV서울=임태현 기자] 교육부 공무원들이 외부 지원기관으로부터 태블릿을 무상으로 지원받고, 법인카드를 제공받은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태블릿과 카드를 제공한 지원기관은 관련 사업 용역 31개 중 14개(45.2%)를 수주해 8억 상당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김병욱 의원(국민의힘, 경북 포항 남구·울릉군)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 미래교육추진팀이 외부 지원기관인 A연구기관으로부터 150만원 상당의 태블릿 2대와 사설 클라우드 서비스 계정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태블릿은 해당 사업의 교육부 담당 팀장이 직접 A연구기관에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밝혀져 김영란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다. A연구기관이 수주받은 8억 상당의 14개 용역에 대한 대가성이 확인된다면 뇌물죄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가 불거지자 교육부 담당 팀장이 국회를 찾아 거짓해명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병욱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담당 팀장이 국회를 찾아와 “태블릿은 단순히 업무용으로 대여했고, 각서도 작성했다”고 해명했으나, 해당 각서는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교육부는 거짓 답변에 대해 별도의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