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9.8℃
  • 흐림강릉 14.6℃
  • 황사서울 10.2℃
  • 구름많음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6.6℃
  • 흐림울산 16.0℃
  • 박무광주 13.3℃
  • 흐림부산 15.4℃
  • 흐림고창 11.3℃
  • 흐림제주 15.2℃
  • 구름조금강화 8.5℃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1.1℃
  • 흐림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지난 해 극장 관객수 6천만명 못미쳐… 1인당 1.15회 관람

  • 등록 2021.02.19 13:36:32

 

[TV서울=이현숙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지난해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가 6천만명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19일 ‘2020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을 발표하고, 지난해 극장 전체 관객 수가 5,952만명으로 전년보다 73.7% 감소했다고 밝혔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이 가동된 2004년 이후 최저치로, 극장 관객 수는 2004년부터 2012년까지 1억명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2억명대를 유지해왔지만, 지난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급감했다. 또, 2010년대 들어 인구 1인당 극장 관람 횟수는 4회 이상을 유지해왔으나 이마저도 1.15회로 떨어졌다.

 

매출액도 전년 대비 73.3% 감소했한 5,104억원으로 2005년 이후 최저치이다.

 

지난 해 매출액 기준 박스오피스 1위는 매출액 412억원, 관객수 475만명을 기록한 '남산의 부장들'이다. 그리고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386억원, 436만명), '반도'(331억원, 381만명), '히트맨'(206억원, 241만명), '테넷'(184억원, 199만명) 등이 뒤를 이었다.

 

독립·예술영화 관객 수는 466만명으로 집계됐는데, 이중 한국 독립·예술영화 관객 수는 16.3%인 76만명에 머물렀으며, 10만명 이상 관객을 동원한 한국 독립·예술영화는 '기기괴괴 성형수' 한편에 불과했다.

 

TV와 인터넷 주문형 비디오(VOD), DVD, 블루레이, TV 채널 방영권 등 극장 외 시장 매출 규모는 전년 대비 11.4% 감소한 4,51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TV VOD가 전체 극장 외 시장 매출 중 74.6%인 3,368억원를 기록했다.

 

극장 외 시장 매출 규모는 코로나19로 집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지만, 극장이 침체해 대규모 제작비가 투입된 작품들이 개봉을 연기하면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 영화의 해외 매출 총액은 전년 대비 13.3% 증가한 8,361만 달러로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전 세계 판권 판매액이나 오리지널 작품의 로케이션 유치실적이 집계되면서 전체 규모를 키운 것으로 보인다. 수출국은 3년 연속 1위를 차지한 대만을 비롯해 일본, 중국, 홍콩, 베트남 등 아시아권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정치

더보기
김영주 의원, 영등포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 방문 [TV서울=이천용 기자] 김영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은 16일 오전 영등포아트홀 2층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의료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백신 접종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김영주 의원은 영등포 시·구의원,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영등포 백신 접종 현장을 찾아 접종 동선, 대기 공간 등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지 확인했으며, 구급약품 및 응급차량 배치, 응급처치실, 백신조제실 등 비상상황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또 백신 접종을 위해 센터를 찾은 어르신들을 만나 접종 과정에서 불편한 점은 없는지 살폈다. 김영주 의원은 “원활한 예방접종을 위해 힘써주시는 의료 관계자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어르신들이 안심하고 백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11월에 집단 면역 형성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으로 하루빨리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등포구는 지난 15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194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으며, 접종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