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4.0℃
  • 구름조금강릉 21.4℃
  • 박무서울 15.1℃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20.7℃
  • 흐림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20.3℃
  • 흐림고창 ℃
  • 제주 19.6℃
  • 맑음강화 14.7℃
  • 흐림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가수 박정현 "데뷔 후 25년…내 인생의 새 다리 건너가는 기분"

  • 등록 2023.05.21 09:27:33

 

[TV서울=신민수 기자] "다리라는 것은 서로를 연결해주는 것이잖아요? 제 인생의 새로운 다리를 건너가는 기분입니다."

가수 박정현은 지난 20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더 브리지'(The Bridge)에서 "데뷔 25주년이라니 정말 어마어마하다"며 음악 인생 사반세기를 맞은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에게도 정말 뜻깊은 해인 만큼, 여러분에게도 그런 시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곡 하나하나 들으실 때마다 노래의 새로운 면을 발견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도 했다.

박정현은 지난 1998년 데뷔해 특유의 맑은 목소리, 섬세한 표현력, 빼어난 가창력을 무기로 '꿈에', '편지할게요' 등의 히트곡을 배출했다. 그는 이날 콘서트에서도 이러한 자신의 매력을 마음껏 펼쳐 보였다.

 

박정현은 마치 공연명처럼 설치된 무대 위 다리에서 최근 발표한 데뷔 25주년 기념 정규 10집 타이틀곡 '그대라는 바다'를 부르며 등장했다. 무대 뒤 3층 높이로 세워진 거대한 LED 전광판에는 해가 떠오르는 바다의 풍경이 나타나 신비로움을 더했다. 박정현은 라이브 밴드의 반주에 맞춰 전매특허인 꾀꼬리 같은 맑은 음색과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힘 있는 목소리로 장내를 휘어잡았다.

관객들은 박수하는 것도 잊은 채 박정현의 음정 하나하나에 집중했다. 공연장 분위기가 달아오르면서 '바스락 바스락' 하는 관객의 부채질 소리만 간간이 들렸다.

박정현은 록 버전으로 경쾌하게 편곡한 'P.S 아이 러브 유(I Love You)'와 '편지할게요', '미장원에서' 등의 히트곡은 물론 '온리 원'(Only One) 같은 신곡들도 들려줬다. 한 곡 한 곡 마칠 때마다 관객을 향해 90도 허리를 숙였고, 객석에서는 떠나갈 듯한 박수가 이어졌다.

그는 특히 알앤비와 발라드에 머무르지 않고 블랙핑크 지수의 '꽃'과 데이식스의 '예뻤어' 같은 K팝도 들려줘 관객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수의 '꽃' 포인트 안무도 해 보이고서 어색한 듯 웃었다. "5년 넘게 라디오 DJ를 하면서 K팝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했다.

박정현은 "신인 시절 (내 노래가) 10곡 밖에 없어서 남는 (공연) 시간은 커버곡을 주구장창 부른 기억이 있다"며 "(미국에서)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가요를 잘 몰라 노래방에서 연습한 기억이 난다"고 되돌아봤다.

 

박정현은 이날 트로트 '비 내리는 영동교'까지 편곡해 불렀다.

 

박정현

한 경연 프로그램에서 부른 곡인데 당시 처음 도전하는 트로트에 한 때 마음고생도 했다고 한다. 그의 고민을 들은 대선배 설운도는 박정현의 방식으로 부르라고 용기를 북돋아 줬단다.

박정현은 데뷔 이래 유독 '나는 가수다', '비긴 어게인', '불후의 명곡' 같은 TV 음악 예능과 인연이 깊었다. 이들 프로그램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앞세워 선보인 커버곡들은 그의 또 다른 히트곡이 됐다.

그는 이 가운데 출연 가수들이 혼신의 힘을 쏟기로 유명했던 '나는 가수다'를 가리켜 "더 넓은 관객과 연결해준 대교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정현은 이날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첫인상', '샹들리에'(Chandelier), '섬원 라이크 유'(Someone Like You) 등 이들 프로그램에서 부른 익숙한 노래도 무대에 올렸다.

공연이 거의 끝나가는 데 관객 대부분이 듣기를 바랐을 한 노래가 나오지 않았다. 아니나 다를까, 정규 세트리스트 마지막 곡으로 드디어 이 노래를 부른다고 박정현이 운을 뗐다.

그는 "여러분은 음원이나 TV로 이 노래를 듣고 쉽다고 생각하겠지만 얼마나 어려운지 모를 것"이라며 자기 대표 히트곡 '꿈에'를 불렀다. 관객은 휘몰아치는 고음과 애드리브에 넋을 잃은 듯 지켜봤고, 곡이 끝나자 박수와 함께 우레와 같은 환호로 화답했다.

박정현은 부산, 대구, 군산, 고양에서 콘서트의 열기를 이어간다.

"관객들이 제 노래로 위로와 감동을 받는 것, 이보다 더 가치 있는 일은 없다고 생각해요. 저와 함께 해주셔서 감사, 또 너무나 감사합니다."







정치

더보기
21대 막판 연금개혁 줄다리기…이재명 가속페달에 與 속도조절 [TV서울=이천용 기자] 21대 국회가 26일로 임기 만료를 사흘 앞둔 가운데 여야가 국민연금 개혁 방안을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이번 국회 임기 내에 '모수개혁'에 초점을 맞춰 1차 연금 개혁을 매듭짓자며 연일 가속페달을 밟자 대통령실과 여당은 22대 국회에서 '구조개혁'을 포함한 패키지 대타협을 하자며 속도 조절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연금 개혁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한 데 이어 전날에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권을 거듭 압박했다. 모수개혁의 한 축인 소득대체율과 관련해 국회 연금개혁특위에선 국민의힘 43%, 민주당 45%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는데, 이 대표는 여당 내에서 절충안으로 거론됐던 소득대체율 44% 안(案)을 받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모수개혁 난제였던 보험료율의 경우 국회 특위 차원에서 9%에서 13%로 올리기로 여야가 이미 합의했던 만큼 소득대체율 이견만 해소되면 21대 국회 임기 내에 우선 모수개혁은 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회견에서 "누군가는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야 한다"며 "한 걸음을 못 간다고 주저앉기보다 반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것이 낫지 않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