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7℃
  • 구름조금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조금대구 17.0℃
  • 박무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8.7℃
  • 맑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0℃
  • 흐림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 학교 비정규직 "명절휴가비 차별 없이 지급해야"

  • 등록 2023.09.19 14:14:32

 

[TV서울=변윤수 기자] 교육 당국과 임금 교섭에 들어간 인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처우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9일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기본급을 정상화하고 복리후생 수당에 대한 차별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인권위원회 시정 권고에도 복리후생 수당은 여전히 정규직과 차등 지급되고 있다"며 "그 책임은 온전히 교육부와 각 교육청에 있다"고 덧붙였다.

명절휴가비의 경우 정규직 9급 공무원은 279만원을 받지만, 비정규직인 교육공무직은 160만원을 받는다. 상여금도 정규직 9급은 251만원, 교육공무직은 100만원으로 배 이상 차이가 난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이달 신규 채용된 인천의 조리실무사 266명 중 20여명이 퇴사하는 등 급식실 결원 문제도 심상치 않다"며 "인력 유출을 해결하려면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천에는 올해 기준으로 46개 직종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9천8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