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6.3℃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김선영 용산구의원, 국민의힘에서 민주당으로

  • 등록 2023.10.27 13:15:47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 소속 용산구의회 김선영 의원이 정부와 여당의 10·29 이태원 참사 처리에 문제가 있다며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민주당 관계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참사 앞에서 일개 구의원이었던 저는 무기력했다"며 "10·29이태원 참사 특별법 반대 당론이 세워지고, 저는 입을 다물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대통령, 주무 장관, 서울시장, 국무위원이었던 지역구 국회의원, 구청장, 구의원… 국민의힘 그 누구도 구민의 힘이 돼주지 않았다"며 "아무도 책임지지 않았고, 누구 하나 유족을 만나 진심으로 사과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특히 "구속된 구청장은 탄원서를 강요했고, 저도 그 충성 경쟁에 가담했다"며 "보석 후 구청장은 구정에 집중하기보다는 행사를 쫓아다니며 자기 정치를 하고 있다"고 박희영 용산구청장을 직격했다.

 

박 구청장은 이태원 참사에 부실하게 대응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다가 올해 6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김 의원은 또 "정부와 당이, 보수가 바뀌기를 기다렸지만 1년이 지나도록 열린 소통, 변화와 혁신은 없었으며, 공정과 상식도 없었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