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4.3℃
  • 맑음강릉 28.4℃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3.3℃
  • 흐림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3.8℃
  • 흐림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정치


권향엽, 사천 논란에 전략공천 철회·경선 요구…민주, 재논의

  • 등록 2024.03.05 16:39:53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4·10 총선 후보로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지역구에 전략공천된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은 5일 자신을 둘러싼 '사천(私薦)' 논란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당에 전략공천 철회 및 경선을 요구했다.

권 전 비서관은 이날 오후 전남 광양시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에 전략공천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한다"며 "당당히 경선에 임해 민주당 승리를 끌어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일 해당 지역구를 여성 전략 특구로 지정하면서 현역 서동용 의원을 컷오프하고 권 전 비서관을 전략공천했다.

권 전 비서관은 "민주당은 전남 지역에 여성 국회의원이 없었던 점, 이번 총선에서 여성 후보의 경선 참여 등 공천이 전무한 점, 당헌 당규상 여성 30% 이상 공천 조항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공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대표 부인 김혜경 씨를 보좌한 전력을 두고 제기된 사천 논란에 대해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공천 공정성을 훼손하는 악의적 주장"이라며 "전략 공천을 두고 펼쳐지는 음해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선대위 배우자실 부실장을 역임했다. 당시 배우자실장은 현직 국회의원이었고 부실장은 저를 포함해 4명이 임명됐다"며 "당시 김혜경 여사를 수행하거나 현장에서 보좌하지 않았고, 대선 이후에는 한 번도 연락하거나 만나본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로서 오랫동안 일하며 원내기획실장, 의사국장, 여성국장, 평가감사국장, 여성리더십센터 소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역할을 하고 역량을 키워왔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권 전 비서관의 공천 문제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영등포구의 한 광장에서 연 긴급 기자회견에서 "최고위원회에서도 이 문제를 두고 지금 격론하고 있는 중"이라며 "본인께서 경선하게 해달라고 굳이 했다면, 중요하게 참고할 상황이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나경원 "한동훈 입이 시한폭탄…尹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는 19일 자신의 '패스트트랙 사건 공소 취소 부탁'을 폭로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입이 시한폭탄"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전날 방송토론회에서 패스트트랙 사건 기소의 정당성을 묻는 말에 '당시 검찰총장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고 답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패스트트랙 기소에 대한 한 후보의 생각, 의견, 입장을 묻는 질문에 또 윤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당을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을 쓰기까지 했다"며 "잘한 거는 '나 혼자 다 했다'고 하면서 왜 늘 잘못된 것은 다 윤 대통령 탓이고 당 탓인가"라고 비난했다. 나 후보는 또 "패스트트랙 투쟁을 대하는 한 후보의 인식은 민주당, 조국혁신당과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며 "그저 '단순 범죄' 정도로 치부하고, 부당한 기소의 철회를 호소한 저를 '개인적 부탁'이나 하는 사람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전날 한 후보의 사과 이후 "이 문제는 이쯤에서 묻고 가자는 기자회견까지 준비했었다"며 "그런데 토론회를 통해서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아쉽게도, 한동훈 후보의 사과에는 진정성도, 진실됨도 없었다"고 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