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3.1℃
  • 맑음대전 12.9℃
  • 흐림대구 15.2℃
  • 울산 16.6℃
  • 흐림광주 13.2℃
  • 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2.7℃
  • 맑음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13.1℃
  • 구름조금보은 12.7℃
  • 맑음금산 12.1℃
  • 흐림강진군 14.3℃
  • 구름많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며 최후의 보루”

문 의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기증자료 특별전’ 참석

  • 등록 2019.09.05 16:21:28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5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김형오 전 국회의장 기증자료 특별전'에 참석해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며 최후의 보루”라며 “앞으로도 김 의장님께서 국회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조언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또 “(기증자료는) 합리적인 의회주의자의 역사이자, 치열했던 정치 인생의 기록이라고 생각한다”며 “평소 ‘공적인 삶은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것’이라던 인생철학을 그대로 실천하신 것에 대해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제18대 국회 전반기 당시 김형오 전 의장과 함께 의장단에 몸담았던 인연을 언급한 뒤, “김 의장님은 정치인인 동시에 인문학을 탐구하는 훌륭한 작가로서도 활동하셨고, 정계은퇴 이후에 이어지는 김 의장님의 열정적인 활동은 여야 정치인들에게 귀감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우리는 예로부터 사료를 소중히 하고, 실록의 편찬과 보존을 중시하며 기록문화를 꽃피워왔다”며 “앞으로도 국회도서관이 대한민국 입법부의 활동과 역사를 기록하고 관리하는데 큰 역할을 수행해 주길 바라며, 오늘 전시회처럼 귀중한 기증 자료를 국민과 공유하는 전통이 확립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별전에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김세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주호영·유성엽·정갑윤·이언주·전희경·오제세 의원,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이종찬 전 의원, 김봉호 전 국회부의장, 권영세 전 의원 등이 참석했다.

 


굿네이버스 서울본부, 정기후원 신청 가족 대상으로 나눔 동화책 제공

[TV서울=변윤수 기자] 굿네이버스 서울본부(본부장 김기영)는 가정의 달을 맞아 새롭게 정기후원을 신청하는 가족을 대상으로 나눔 동화책을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자녀 이름, 가족사진, 나눔 이야기가 담긴 ‘나눔 동화책’은 오는 31일까지 선착순 50가정을 대상으로 굿네이버스 서울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접수가 진행된다. 나눔 동화 ‘나눔을 그리는 이야기, 우리도 할 수 있어!’는 작고 왜소한 비버들이 화려하고 아름다운 마을로 이사를 가면서 시작된다. 갑작스러운 홍수로 인해 마을의 집들이 무너지고 동물들이 어려움에 처하는 상황에서 서로 돕고 나누며 비버가족을 통해 마을이 점차 회복되어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해당 동화책은 아이들이 직접 자신의 이름을 적어보고, 가족사진과 가족만의 나눔 이야기를 담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있다. 이번 나눔 동화책은 가정에서 나눔 이야기를 통해 느끼는 긍정적인 감정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제작됐다. 김기영 본부장은 “동화책 ‘나눔을 그리는 이야기, 우리도 할 수 있어!’는 나눔에 대해 쉽게 공감하고 작은 것부터 실천할 수 있도록 배울 수 있는 동화책”이라며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부모와 아이들이 나눔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






정치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라며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5·18 항쟁 기간 동안 광장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랑방이었고 용기를 나누는 항쟁의 지도부였다”며 “직접 시위에 참가하지 않은 시민들과 어린 학생들도 주먹밥을 나누고, 부상자들을 돌보며 피가 부족하면 기꺼이 헌혈에 나섰다. 우리는 독재 권력과 다른 우리의 이웃들을 만났고 목숨마저 바칠 수 있는 민주주의의 참모습을 보았다”고 했다. 이어 “'1980년 5월 27일 새벽, 계엄군의 총칼에 이곳 전남도청에서 쓰러져간 시민들은 남은 이들이 더 나은 세상을 열어갈 것이라 믿었고, 늘의 패배가 내일의 승리가 될 것이라 확신했다”며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것이 민주화 운동이 되었고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진실이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