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6.0℃
  • 연무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4.6℃
  • 흐림광주 11.3℃
  • 구름조금부산 13.7℃
  • 흐림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9.8℃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금천구, 기부 문화 확산 위한 ‘명예의 전당’ 조성

  • 등록 2019.11.27 17:41:04

 

[TV서울=변윤수 기자] 금천구는 “평소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기부자들의 소중한 뜻을 기리고 지역사회 건전한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구청 1층 로비에 ‘금천구 명예의 전당’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에는 우수 기부자 및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천구 명예의 전당’ 설치를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한 제막식이 열렸다.

 

‘금천구 명예의 전당’ 등재 대상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웃돕기 사업’과 ‘금천미래장학회 장학기금 후원 사업’ 헌액 대상자로 선정했다. 3년 이내 상기 금액 약정한 자 포함해 현금 개인 3천만원, 기업·단체 5천만 원 이상, 현물 1억 원 이상이다.

 

현재 등재된 대상은 개인 2명, 기업·단체 32개소로 총 34개 현판이 주인을 찾았다. 총 120개 현판 공간을 만들어 새롭게 등재될 우수 기부자를 위한 공간도 충분히 확보했다. 현판은 스테인레스 재질로 가로, 세로 각 20cm 정사각형 모양이다. 각 우수 기부자 현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웃돕기사업은 ‘금색’, (재)금천미래장학회 장학기금 사업은 ‘은색’으로 제작돼 등재된다.

 

앞으로, 금천구는 ‘금천구 명예의 전당’ 등재 대상자를 추가로 발굴하고 ‘헌액’ 행사는 분기별로 개최할 예정이다. 또, 명예의 전당에 함께 설치된 디지털 영상장치(Digital Signage)를 통해 ‘이달의 기부자’, ‘전달식’ 영상 등을 보여주며 구청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새롭게 조성된 ‘명예의 전당’이라는 공간을 통해 기부자분들의 소중한 뜻을 널리 알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주위 어려운 이웃에게 애정과 관심을 보여주신 우수 기부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영상] 심상정, “두 ‘국민의’ 정당의 부동산정책은 누구를 위한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심상정 의원은 15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부동산공급대책에 대해 “서울을 투기세력의 잿빛 천국으로 만들겠다는 발상”이라며 “‘니가 가라, 공공임대’라며 집 없는 절반의 국민을 조롱하고, 부동산 정책에는 공공의 ‘공’자도 붙이지 않는 두 ‘국민의’ 정당의 공급정책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보수정당들은 주택가격 폭등이 공급 부족 때문이라며 공급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해왔으나 그 주장은 부동산 기득권 세력을 옹호하기 위해 동원해온 단골 메뉴일 뿐”이라며 “‘묻지마 공급 확대’는 가뜩이나 인화력이 높은 집값에 기름 붓는 일이고, 집 없는 서민들을 아예 서울 밖으로 내모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또 정부를 향해 “선거 때만 되면 위력을 발휘하는 공급확대론과 세금, 규제 완화론에 굴복하지 말아야 한다”며 “종부세 인상과 임대차보호법 등 겨우 방향을 잡은 정부가, 법이 실효적 성과를 낼 때까지 인내하며 일관성을 견지할 수 있느냐가 부동산정책의 성패를 가를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 연합뉴스 / 음성: 클로바더빙)






정치

더보기
김성주 의원, "불법 사무장병원 근절해 국민건강과 보험재정 지킬 것" [TV서울=변윤수 기자] 불법 사무장병원 근절을 위한 법 개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김성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시병, 재선)은 14일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 3건을 대표발의 했다. 사무장병원은 의사면허가 없는 사무장 등이 의료인이나 비영리법인의 명의를 대여해 개설한 병원이다. 표면적으로는 의료인이 운영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의료인 자격이 없는 자가 의사를 고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이는 의료법에 의해 엄격히 금지된 행위다. 이같은 불법 사무장병원은 과도한 영리추구로 인해, 각종 불법 의료행위 및 과잉 진료를 일삼아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건강보험재정에 누수를 일으킨다. 김성주 의원이 대표발의한 의료법 개정안은 불법 사무장병원의 근절을 위한 통제방안을 마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안은 사무장병원을 개설·운영한 자가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환수처분을 받았음에도 고의적으로 환수금을 납부하지 않았을 경우, 의료법인 임원으로 취임할 수 없도록 하여 또 다른 사무장병원의 개설을 사전에 예방하고, 징수금의 환수율을 높이고자 했다. 또한 허가취소·업무정지 등의 처분을 면탈하고자 의료기관을 양도·양수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양수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