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11.2℃
  • 서울 7.3℃
  • 대전 7.0℃
  • 대구 6.5℃
  • 울산 8.3℃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1.8℃
  • 흐림고창 12.5℃
  • 흐림제주 15.5℃
  • 흐림강화 5.9℃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9.6℃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이웃집 찰스, 도전! 굴사남의 디제잉 실력은?

  • 등록 2020.01.14 11:51:21

 

 

[TV서울=신예은 기자] 14일  KBS 1TV에서 방송되는 "이웃집 찰스"에서는 우즈베키스탄 출신 미녀 방송인 굴사남 편이 방송된다. 특히 이번 스튜디오에서는 미녀들의 수다 멤버였던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구잘이 패널로 출연, 사유리, 굴사남, 구잘까지 미녀들의 수다가 펼쳐진다.

한국살이 14년 차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미녀 굴사남씨. 이제는 우즈베키스탄보다 한국이 편할 정도로 한국에 큰 애정을 가지고 살고 있다. 그 옆에는 만난 지 3일만에 결혼을 할 정도로 불같은 사랑과 깨가 쏟아졌던 남편이 있었다. 그런데 결혼 10년만에 남편이 변했다? 12살 차이 남편의 시시콜콜 잔소리에 혹시 남편이 갱년기(?)가 아닌가 의심이 든다는 굴사남. 그러나 남편이 잔소리꾼이 되어버린 이유가 밝혀지고.... 과연 상황을 역전시킨 굴사남의 비밀은?


시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슬픔과 외로움를 해소하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굴사남씨. 그것은 바로 디제잉! 우즈베키스탄 국립음악원 출신이지만 갑작스런 결혼과 육아로 포기하고 잊고 살았던 꿈을 다시 이어가기 시작한 것. 특별히 "이웃집 찰스"에서만 선보이는 굴사남의 디제잉 실력! 패널들 모두가 흥을 주체 못해 급기야는 스튜디오에서 춤을 추고야 마는데! 그러나 남편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패널은 물론 제작진들까지 초토화시킨 굴사남의 디제잉! "이웃집 찰스"에서 방송된다.

그동안 소원했던 부부관계를 이어줄 두 번째 신혼여행! 11년전 태풍 곤파스와 함께 날아갔던 첫 번째 신혼여행지였던 제주를 다시 찾은 굴사남 가족.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남편, 그런데 아쿠아리움에서 남편이 사라졌다?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한 그가 준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는? 굴사남의 눈물을 쏟게 만든 남편의 진심! 오늘 14일 오후 7시 40분 KBS1 TV '이웃집 찰스'에서 공개된다.


서울시의회, 코로나19 적극 대응 위해 시의회 의사일정 최소화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는 2월 21일부터 3월 6일까지 15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되는 제291회 임시회 의사일정을 수정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이에 걸맞은 대책 가동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에 예정되어 있던 임시회 상임위원회 의사일정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9개 상임위원회의 전체 회의가 누계 38일에서 14일로 대폭 축소된다. 각 상임위별로 3일 내지 4일로 예정되어 있던 회의 일수를 1일 내지 2일로 줄이고, 환경수자원위원회와 교통위원회 현장방문을 취소한다. 둘째, 각 상임위원회별 소관 기관 업무보고는 서면으로 대체한다. 셋째, 회의에 참석하는 집행부 인원은 안건과 관련된 필수 인원으로 최소화한다. 넷째, 회의 일수가 대폭 줄어든 만큼 각 소관별 코로나 관련 대책 논의 및 이번 회기에 긴급히 처리할 필요가 있는 안건만 처리하고 그 외 안건은 코로나19 이후로 연기한다. 서울시의회는 앞서 21일에도 24일과 25일 양일간 계획되어 있던 시정질문을 취소하고, 코로나19 방역 및 민생대책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으로 대체한 바 있다. 신원철 의장






정치

더보기
서울시의회, 코로나19 적극 대응 위해 시의회 의사일정 최소화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는 2월 21일부터 3월 6일까지 15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되는 제291회 임시회 의사일정을 수정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이에 걸맞은 대책 가동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에 예정되어 있던 임시회 상임위원회 의사일정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9개 상임위원회의 전체 회의가 누계 38일에서 14일로 대폭 축소된다. 각 상임위별로 3일 내지 4일로 예정되어 있던 회의 일수를 1일 내지 2일로 줄이고, 환경수자원위원회와 교통위원회 현장방문을 취소한다. 둘째, 각 상임위원회별 소관 기관 업무보고는 서면으로 대체한다. 셋째, 회의에 참석하는 집행부 인원은 안건과 관련된 필수 인원으로 최소화한다. 넷째, 회의 일수가 대폭 줄어든 만큼 각 소관별 코로나 관련 대책 논의 및 이번 회기에 긴급히 처리할 필요가 있는 안건만 처리하고 그 외 안건은 코로나19 이후로 연기한다. 서울시의회는 앞서 21일에도 24일과 25일 양일간 계획되어 있던 시정질문을 취소하고, 코로나19 방역 및 민생대책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으로 대체한 바 있다. 신원철 의장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