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3.7℃
  • -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6.5℃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0.6℃
  • -고창 22.9℃
  • 흐림제주 22.9℃
  • -강화 24.5℃
  • -보은 23.9℃
  • -금산 25.1℃
  • -강진군 24.7℃
  • -경주시 21.2℃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동대문구, 1차 의료기관 손잡고 자살 예방 나서

  • 등록 2020.05.13 10:41:04

 

[TV서울=이천용 기자] 자살률을 낮추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계속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자살률은 여전히 OECD 가입국 중 최상위 수준에 머물고 있어 더욱 적극적인 대처가 요구되고 있다. 동대문구가 지역 내 의료기관 7곳과 손잡고 ‘2020년 1차 의료기관 생명이음청진기 사업’을 추진한다.

 

동대문구에 따르면 이 사업은 1차 의료기관이 방문 환자 중에 자살 위험군을 발굴해 지역 복지 자원을 연계함으로써 지역 내 자살률을 낮추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자살로 사망한 사람 가운데 약 50%가 사망하기 한 달 전 1차 의료기관에 방문한 적이 있다는 연구결과에 착안한 것이다.

 

먼저, 1차 의료기관에서는 진료의사가 우울증 및 자살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환자를 대상으로 △우울증(PHQ-9) △자살경향성(mini-plus) 검사를 진행한다.

 

이후 동대문구보건소 자살예방 전담요원이 1차 의료기관에서 진행한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1‧2차 평가 및 상담을 실시해 자살위험 정도를 구분한 뒤, △전문 의료기관 △동대문구정신건강복지센터 △동대문구보건소 생명지킴활동가 서비스(돌봄 서비스) 등 다양한 지역사회 복지 자원과의 연계를 지원한다.

 

동대구는 ‘생명이음청진기 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에 고위험군 스크리닝 및 연계 비용 등을 지원함으로써 보다 많은 1차 의료기관의 참여를 도모할 방침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동대문구청 지역보건과(02-2127-5393)에 문의하면 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1차 의료기관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자살 위험에 놓여 있는 주민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원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민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한정애 의원, "감염병 대응에 필수적인 의료제품의 개발 지원 및 안정공급 체계 구축 추진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병)은 지난 9일 코로나19 등과 같은 공중보건 위기상황에서 의료제품의 신속한 개발을 촉진하고 이를 긴급하게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개발촉진 및 긴급대응을 위한 의료제품 공급 특례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개발된 백신이나 치료제에 대하여 신속한 허가 및 심사를 진행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되어 있지 않아 자칫 어렵게 개발한 의약품 등 의료제품이 실제 의료현장에서 환자에게 투여, 사용될 때까지 긴 시간이 소요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이번 코로나19의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서 마스크, 손소독제 등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의료제품의 부족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긴급 공급 등 안정적인 대응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확인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신종 감염병의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 대응에 반드시 필요한 의약품, 의약외품, 의료기기 등 의료제품의 신속한 허가개발을 촉진하고, 필요한 의료제품을 적시에 공급할 수 있도록 제도적 환경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