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8 (목)

  • 맑음동두천 -10.5℃
  • 구름조금강릉 -8.2℃
  • 맑음서울 -9.5℃
  • 대전 -8.3℃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6.2℃
  • 광주 -4.8℃
  • 맑음부산 -5.7℃
  • 흐림고창 -4.6℃
  • 제주 -1.0℃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10.0℃
  • 흐림금산 -8.3℃
  • 흐림강진군 -3.6℃
  • 구름조금경주시 -6.8℃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종합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1명 발생, 사망자 16명 늘어.

  • 등록 2021.01.21 10:09:42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 해 11월 중순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이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21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대비 401명이 늘어 총 7만3,91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염은 380명, 해외유입은 21명이다. 지역감염의 경우 경기 133명, 서울 122명, 인천 22명, 부산 19명, 경남 15명, 전남 14명, 충남 10명, 경북 8명, 대구·충북 각 7명, 강원 6명, 광주·제주 각 5명, 전북 4명, 울산 2명, 세종 1명이다.

 

해외유입의 경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경기 5명, 서울 3명, 강원 2명, 인천·광주·울산·경남·전북 각 1명이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8명, 헝가리·이집트 각 2명, 인도네시아·미얀마·스리랑카·영국·루마니아·독일·터키·세르비아·모잠비크 각 1명이다. 이 중 내국인은 10명, 외국인은 11명이다.

 

모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6명이 늘어 누적 1,316명이 됐고, 위중증 환자는 6명이 줄어 총 317명이다.

 

현재까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666명이 늘어 총 6만846명이며, 격리되어 치료 받고 있는 환자는 281명이 줄어 총 1만1,756명이다.

 

지난 11월 중순 시작된 3차 대유행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요양원·교회·학원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일상생활 속에서 사람간 접촉을 통한 감염도 증가하고 있어 아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확진자 수 감소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를 이달 말까지 유지하고, 2월 1일부터 14일까지 설연휴 특별방역대책을 이어간다.


서울시, 전국 최초 ‘어린이집 야간보육 온라인 신청’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야간보육이 필요한 부모들이 어린이집 눈치 보지 않고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 야간보육 온라인 신청’ 창구를 전국 최초로 신설했다. 기존엔 어린이집에 직접 신청해야 했다. 또, 올해 야간, 휴일 등 긴급한 돌봄 제공이 가능한 ‘거점형 야간보육어린이집’을 171개소에서 250개소로, ‘365열린어린이집’을 4개소에서 10개소로 확대한다. 서울시는 대도시 특성상 늦은 시간까지 일하는 부모들이 많아 야간보육에 대한 수요가 있는 만큼, 부모들이 마음 편히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와 같이 서비스 신설 및 확대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지난 2018년 실시한 서울시 지역사회 중심 영유아보육정책 연구에 따르면, 야간보육반을 이용하지 않는 가정의 13.4%는 어린이집이 ‘야간연장반’을 운영하지 않아서, 7.5%는 원하는 시간만큼 쓸 수 없어서라고 응답했다. 이에 반해 야간보육 아동은 전체 어린이집 재원 아동의 2.3%에 불과해 잠재적인 야간보육 수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어린이집 야간연장은 야간연장 어린이집으로 지정된 민간·가정 및 국공립어린이집(2,585개소, 서울시 어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