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4.7℃
  • 흐림강릉 15.9℃
  • 구름많음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5.6℃
  • 흐림울산 13.9℃
  • 맑음광주 16.4℃
  • 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사회

비트코인 7.8% 하락…4만3천달러선으로 떨어져

-이더리움도 9.3% 떨어진 3천달러선에 거래

  • 등록 2021.09.21 09:58:19

 

[TV서울=이천용 기자]  정성호 특파원 =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20일 오후 2시 30분(한국 시간 21일 오전 6시 30분) 기준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7.87% 하락한 4만3천716.78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도 8천227억8천만달러로 줄었다. 경제매체 CNBC는 이날 한때 비트코인 가격이 10%나 빠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글로벌 자산 시장이 위축되는 가운데 투자자들이 위험을 회피하기 시작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격히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비트코인이 안전 자산으로서 쓸모가 있다는 주장이 많았지만 위험자산들 중에서도 종종 비트코인의 가격이 더 크게 하락한다는 것을 사람들이 깨달으면서 이런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비트코인 다음으로 규모가 큰 이더리움도 같은 시각 24시간 전과 견줘 9.34% 하락한 3천33.42달러로 가격이 내려갔다. 시총은 3천556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비트코인은 이달 초까지만 해도 심리적 저지선으로 여겨지는 코인당 5만달러를 돌파해 거래됐다. 그러나 현재 비트코인의 가격은 시장에서 중기 가격 추이를 점치는 지표로 여겨지는 50일 이동평균 가격인 4만6천514달러 아래로 떨어진 상황이다.


도박문제관리센터, ‘도박문제 치료공동체 시화전’ 열어

[TV서울=변윤수 기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원장 직무대행 공봉석)는 10월 18일부터 29일까지 강원랜드 중독관리센터에서 ‘치료공동체 시화전’을 개최한다. 이후 정선도박문제회복센터(11월 1일~5일), 인천센터(11월 8일~26일), 서울센터(12월 1일~31일)에서 순회 전시를 이어간다. 센터는 치료공동체 소속 도박문제자들의 시화를 공개해, 이들의 회복노력을 격려하고, 치료공동체의 성과를 알리고자 이번 전시회를 열었다. 올해는 서울센터, 인천센터, 정선도박문제관리센터의 치료공동체 참여자 21명이 본인의 회복 경험담을 표현한 시화 26점을 전시한다.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전시회를 관람할 수 있다. 이번 시화전에 참여한 한 도박문제 회복자는 “치료공동체를 통해 변화된 나를 다시 바라볼 수 있어 뜻 깊었다”며 “제 경험을 담은 시화를 전시하면서 단도박 의지를 단단히 다질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공봉석 센터 원장 직무대행은 “치료공동체 참여자들의 회복노력에 응원의 박수를 드리며, 이번 시화전을 통해 도박문제로부터 고통 받는 분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치료공동체는 20인 이내의 도박문제자가 모여, 주 3회 하루 6시간






정치

더보기
안철수, “李, 물타기 신공으로 제1야당 끌어들여” . [TV서울=이현숙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영화 배트맨 시리즈에 나오는 악당에 비유해 ‘대장동 조커’라고 지칭하며 “세 치 혀로 무능한 제1야당을 압도한 이 후보는 본인의 결백을 증명하고 대선 승리의 비단길을 깔아놓기 위해서라도 특검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 물타기 신공으로 본인이 설계한 죄과 안에 제1야당을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이 빌미를 제공하고 자초한 면이 크다”며 “국민들 눈에는 둘 다 미래세력이나 대안세력이 될 수 없는 구태 기득권 세력에 불과했다”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리고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서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범죄”라며 “핵심 쟁점은 이 후보의 '대장동 설계'가 무능 탓인지 알고도 저지른 것인지를 밝혀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대선은 최선보다는 차악의 후보를 뽑는 대선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어쩌면 당선 전 감옥에 가는 새로운 전통이 세워질지도 모를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서 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이번 대선에서 어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