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5℃
  • 구름조금강릉 24.3℃
  • 맑음서울 20.5℃
  • 흐림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3.1℃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1.3℃
  • 맑음강화 19.3℃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22.9℃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회

오늘부터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선지급 신청…55만명 대상

  • 등록 2022.01.19 10:50:28

 

[TV서울=신예은 기자]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코로나19 손실보상금 선지급 신청이 19일 시작된다.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분 손실보상금으로 총 500만원이 선지급된다. 신청 첫 5일간은 대표자의 주민등록번호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가 시행된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전용 누리집(손실보상선지급.kr)을 통해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선지급 신청이 시작된다.

신청 대상은 지난해 12월 6일부터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받은 소기업·소상공인 55만명이다. 신청자는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손실보상금으로 250만원씩 총 500만원을 선지급 받는다.

 

대상자에게는 신청 당일 안내문자가 발송되며 문자를 받지 못한 경우 전용 누리집에서 본인이 대상자인지 조회할 수 있다. 동시 접속 분산을 위해 19∼23일 첫 5일간은 대표자 주민등록번호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가 시행된다. 이날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9·4, 20일에는 0·5인 대상자들이 신청하는 방식이다.

 

오는 24일부터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시간은 5부제 기간에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자정까지이며 5부제가 적용되지 않는 24일부터는 오전 9시부터 24시간 신청할 수 있다.

 

손실보상금 선지급은 신청, 약정, 지급 세 단계로 진행된다. 선지급 대상자로 확인된 신청자에게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문자로 약정방법을 안내하며 신청자는 문자를 받은 당일부터 약정을 체결할 수 있다.

 

개인사업자는 문자로 안내된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전자약정을 체결하고 법인사업자는 대표 또는 위임자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를 방문해 대면약정을 체결하면 된다.

 

약정을 체결하면 1영업일 안에 500만원이 지급된다. 27일까지 약정을 체결하면 설 연휴 전인 28일에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손실보상금 선지급은 별도 심사 없이 대상 여부만 확인해 지급하며, 이후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손실보상액이 확정되면 선지급 원금 500만원에서 확정된 금액을 순차적으로 차감하게 된다.

 

선지급액이 확정금액을 초과한 경우 5년 동안 상환(선지급일 기준 2년 거치 3년 분할상환)하면 되며, 중도 상환 수수료는 없다. 금리는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손실보상액이 모두 확정돼 원금에서 차감되기 전까지는 무이자이며, 차감 이후에는 연 1% 저금리가 적용된다.

 

이번 선지급 대상인 55만명 외에 새롭게 손실보상 대상이 되는 시설 인원제한 업체와 이번달 영업시간 제한 업체로 추가 확인되는 업체의 경우 다음달 이후 올해 1분기 선지급금 250만원을 신청할 수 있다, 상세 내용은 다음달 중 공지된다.

 

권수정 서울시장후보, 용산참사현장에서 공식선거운동 개시

[TV서울=신예은 기자]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 첫날을 맞아 용산참사 현장을 찾아 희생자들을 기리고 넋을 기렸다. 첫 행보에는 나경채 선대위원장과 정재민 선대위원장, 정의당 서울시의원 비례후보들이 함께 했다. 용산참사는 2009년 1월 20일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 2가에 자리한 남일당 건물 옥상에서 용산 4구역 재개발에 맞서 싸우던 세입자와 활동가들을 서울시와 경찰이 무리하게 진압하면서 경찰을 비롯한 다수의 시민이 희생된 사건이다. 권 후보는 무자비한 개발이 얼마나 참혹한 결과를 낳을 수 있는지 보여주는 용산참사 현장을 방문해 선거운동 시작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권 후보는 용산참사 이후에도 용산은 현재 서울 이슈의 가장 한복판에 있는 지역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 이전으로 인한 갈등부터 동자동 쪽방촌 개발까지 각종 개발이슈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진단했다. 또한, 권 후보는 용산을 시작으로 서울의 과밀을 해소하고 차별과 불평등, 기후위기를 해결하는 서울시장이 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권 후보는 용산역으로 이동하여 시의원 비례후보자들과 함께 출근하는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의당 중앙당에서 열리는






정치

더보기
권수정 서울시장후보, 용산참사현장에서 공식선거운동 개시 [TV서울=신예은 기자]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 첫날을 맞아 용산참사 현장을 찾아 희생자들을 기리고 넋을 기렸다. 첫 행보에는 나경채 선대위원장과 정재민 선대위원장, 정의당 서울시의원 비례후보들이 함께 했다. 용산참사는 2009년 1월 20일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 2가에 자리한 남일당 건물 옥상에서 용산 4구역 재개발에 맞서 싸우던 세입자와 활동가들을 서울시와 경찰이 무리하게 진압하면서 경찰을 비롯한 다수의 시민이 희생된 사건이다. 권 후보는 무자비한 개발이 얼마나 참혹한 결과를 낳을 수 있는지 보여주는 용산참사 현장을 방문해 선거운동 시작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권 후보는 용산참사 이후에도 용산은 현재 서울 이슈의 가장 한복판에 있는 지역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 이전으로 인한 갈등부터 동자동 쪽방촌 개발까지 각종 개발이슈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진단했다. 또한, 권 후보는 용산을 시작으로 서울의 과밀을 해소하고 차별과 불평등, 기후위기를 해결하는 서울시장이 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권 후보는 용산역으로 이동하여 시의원 비례후보자들과 함께 출근하는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의당 중앙당에서 열리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