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3.5℃
  • 구름많음서울 20.6℃
  • 맑음대전 21.1℃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많음울산 18.1℃
  • 맑음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21.3℃
  • 맑음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19.1℃
  • 맑음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사회

"살려주세요 폭우에 마을이 없어졌어요" 횡성 '매더피골'

  • 등록 2022.08.10 18:05:22

 

[TV서울=이천용 기자]  "살려주세요. 폭우에 마을 진입도로가 감쪽같이 사라져 고립됐어요." 3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마을이 쑥대밭으로 변한 강원 횡성군 청일면 속실리 일명 '매더피골' 주민들에게 10일 오전은 지옥과 같은 악몽의 시간이었다.

 

수마가 500여m가량의 마을 진입도로를 순식간에 휩쓸면서 구조의 발길이 닿기까지 오지도 가지도 못하는 고립무원의 처지에 놓이면서 공포에 빠졌다. 7가구 8명의 주민이 사는 매더피골 위·아랫마을이 산사태로 순식간에 쑥대밭이 된 것은 10일 오전 3시 30분.

 

진입도로를 기준으로 위쪽 마을에 사는 김용상(70)씨는 "새벽에 천둥이 번쩍 치고 '쾅∼우당탕'하는 굉음 소리에 놀라 집 밖으로 나가보니 진입도로가 감쪽같이 사라졌다"며 "귀촌 10년여 만에 이런 폭우 피해는 처음 겪는다"고 토로했다.

 

김씨의 집 개울 너머에 사는 유택열(66)씨도 "굉음과 함께 500m 진입도로가 순식간에 사라졌다"며 "평소 개울이었던 곳은 계곡물이 콸콸 흘러넘쳐 건널 수 없었기 때문에 아랫마을로 갈 방법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앞집, 옆집과도 연락이 끊긴 유씨는 고립 사실을 알려야겠다는 일념으로 옆 산 능선을 타고 메더피골 아랫마을로 내려와 구조 요청을 했다. 유씨가 119에 구조 요청한 시간은 오전 6시 34분이었다.

산에서 내려온 유씨가 목격한 아랫마을의 상황 역시 폭우와 토사가 휩쓴 윗마을과 다르지 않았다.

 

산사태로 인한 토사와 나뭇가지 등이 진흙뻘에 뒤엉킨 채 5m 안팎의 교량을 덮쳐 고립 상태였다.

유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횡성 소방당국과 횡성군청 공무원들을 보자 흙탕물이 콸콸 넘치는 하천 너머로 '살려달라, 윗마을에 고립자가 더 있다'고 외쳤다.

 

 

산사태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원들은 산을 넘어 주민 4명이 고립된 윗마을로 진입했다.

동시에 중장비를 투입해 하천 교량을 통해 아랫마을로 진입할 수 있도록 토사와 잔해물 제거에 나섰다.

고립 신고 3시간여 만에 진입로가 확보돼 구조대가 투입된 매더피골 마을은 말 그대로 쑥대밭이나 다름없었다.

 

차량은 차고와 함께 토사에 휩쓸려 하천에 처박히기 일보 직전이었고, 진흙뻘은 무릎까지 차올라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아랫마을 사는 이명규(64)씨는 "귀촌 6년 만에 처음 겪는 수해"라며 "차량과 차고를 휩쓴 산사태 토사가 조금만 더 오른쪽으로 들이쳤다면 생사를 달리했을 수 있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결국 매더피골 윗마을 주민 4명과 아랫마을 주민 등 7명은 고립 신고 5시간 30분 만인 이날 정오께 모두 무사히 구조됐으며, 전날 외출했다가 귀가한 주민 등 8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정치

더보기
김민석 의원, “복지 사각지대의 비극, 복지서비스 행정 편의주의를 포용적 혁신주의로 개혁해야” [TV서울=나재희 기자] 김민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은 국정감사에서, “기초생활 수급 지원은 소득 인정액이 중위소득 30~50% 이하로 최저 생계비에 미치지 못하는 이들에게 생계·의료·주거·교육 등 네 분야로 나눠 급여를 지원하는 제도”라며 “일반적으로 취약계층인 수급 신청 대상자들은 동 주민센터 직원과 상담 후, 준비 서류 목록을 받아 신청을 진행하는데, 은행(소득 관련 확인 서류 혹은 통장 사본)과 공인중개사 사무소(임대차 계약서), 병원 등을 각각 직접 방문해 서류를 준비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는 기관 3~4곳 이상을 일일이 방문해야 하는 것으로, 의료급여를 받으면 부양의무자 소득까지 따져 멀리 살거나, 호적에는 있으나 연락이 끊긴 자녀를 찾아내야 하는 일까지 발생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민석 의원은, “수요자가 직접 신청을 해야 혜택을 받는 ‘복지 신청주의’에 대한 비판이 늘어가고 있는데, 행정 편의주의적으로 설계된 신청주의 복지 시스템은 시민의 권리를 중도 포기하도록 한다는 것이 문제”라며 “가장 대표적 복지서비스로 꼽히는 ‘기초생활 수급’ 신청 절차만 해도 최소 5가지 서류를 내도록 하고, 수시로 추가 서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