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구름조금동두천 8.8℃
  • 흐림강릉 15.4℃
  • 구름조금서울 8.0℃
  • 흐림대전 10.6℃
  • 흐림대구 14.4℃
  • 울산 15.2℃
  • 흐림광주 11.4℃
  • 부산 15.1℃
  • 흐림고창 10.0℃
  • 흐림제주 14.0℃
  • 구름조금강화 6.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10.5℃
  • 흐림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5.8℃
기상청 제공

경제

'수수료 장사' 은행·증권사 5년간 접대비 1조6천억원 썼다

  • 등록 2022.10.02 08:24:08

 

[TV서울=나재희 기자] 고객의 수수료로 막대한 수익을 내는 국내 은행과 증권사들이 지난 5년간 접대비 명목으로 1조6천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은행과 증권사의 접대비는 총 1조6천126억6천만원이었다.

이 기간 은행이 7천633억4천만원, 증권사가 8천493억2천만원이었다.

보험이나 카드 등 상호금융사까지 합칠 경우 금융권의 접대비가 2조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 5년간 국내 은행의 접대비는 2018년 1천782억8천만원, 2019년 1천872억4천만원, 2020년 1천621억6천만원, 지난해 1천600억4천만원이었으며 올해는 6월까지 756억2천만원이었다.

 

이런 가운데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9조2천487억원에 달했다. 10년 전인 2012년 순이익 5조4천613억원 보다 69.3%나 급증한 수치다.

문제는 고객의 대출 이자 등 수수료로 이익을 거두는 은행에서 접대비가 엄격하게 운영되는지는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최근 금융권 횡령 사고 등 은행에서 각종 비리가 터져 나오는 가운데 접대비가 매년 1천억원이 넘게 집행됐다는 점에서 내부 통제가 제대로 작용했는지 금감원의 대대적인 점검이 필요한 대목이다.

금감원은 "은행연합회가 개별 은행의 접대비와 관련해 별도의 협회 규칙이 없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증권사

가세다.

 

이런 가운데 증권사의 증권 거래 수수료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15조3천165억원으로 각종 전산 장애 사고에도 막대한 돈을 벌어들였다.

증권 거래 수수료는 2018년 3조218억원에서 지난해 5조2천542억원으로 급증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접대비는 업무 추진비로 다양한 영업 과정에서 쓰이기 때문에 금융사의 수익 창출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다만 최근 연이은 횡령 사고 등 도덕적 해이 문제가 있어 은행의 강력한 내부 통제와 금융당국의 점검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박성연 시의원, “노후 된 소방장비를 신속하게 교체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이태원 사고와 관련하여 심정지 환자 처치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박성연 의원(광진2, 국민의힘)이 2023년도 소방재난본부 소관 예산안 예비심사에서 8억 7천5백만 원을 확보해 ‘기계식 가슴압박장비’ 25점을 추가 구매하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기계식 가슴압박장비’는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환자의 흉부압박을 자동으로 강하게 빠르게 실시하는 장비로 구급차 등 협소한 공간에서 직접 가슴압박의 최소화로 구급대원들의 육체적 피로도를 감소하고 비말을 통한 감염방지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성연 시의원은 “올해 12월 31일 기준 기계식 가슴압박장비 65대 중 52대가 내용연수를 경과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태원 사고를 보면서 심정지 환자 처치에 대한 골든타임의 중요성과 장비보급의 시급성을 깨닫고 장비 구매예산 증액을 요구해 반영시켰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박 의원은 “사람이 손으로 하는 심폐소생술은 시간이 경과 할수록 구조자의 피로가 증가돼 효율을 감소시킬 가능성이 높다”며 “장비가 신규로 보급되면, 구급대원들은 CPR외의 처치에 집중할 수 있게 돼 응급상황에 보다 효율






정치

더보기
대통령실, '이상민 해임건의' 野에 초강경…"국조 전면보이콧" [TV서울=나재희 기자] 대통령실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가 가시화되자 격앙된 분위기다. 민주당이 예고한 대로 오는 30일 발의, 내달 2일 의결을 거쳐 이 장관 해임 건의가 통지되더라도 즉시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힐 것이 확실시된다. 더 나아가 지난 23일 여야가 합의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도 정상적으로 진행하기 어려워졌다는 초강경 기류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발의하면 우리는 국정조사를 전면 보이콧할 것"이라며 "기존 합의는 파기 수순"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의 자진 사퇴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건 무책임한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은 증인 불참 등 자체적으로 국정조사 진행에 협조하지 않을 뿐 아니라 국정조사위원 사퇴 등 여당의 보이콧 움직임까지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강경한 태도에는 경찰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무게를 실어온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애초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 의원들이 국회 본회의 국정조사 표결 당시 대거 반대나 기권표를 던진 연장선으로 분석되기도 한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