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0℃
  • 맑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7.6℃
  • 맑음대구 29.2℃
  • 연무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7.6℃
  • 연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30.2℃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관악구, 소득 구분 없이 모든 난임 부부에게 시술비 지원

  • 등록 2023.06.08 13:31:32

[TV서울=신민수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난임 시술비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산모 산후조리 경비를 지원한다.

 

관악구는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난임 부부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켜주기 위해 난임 부부 시술비 지원 사업을 추진, 체외수정 및 인공수정 시술비를 1회당 최대 110만 원까지 지원해 오고 있다.

 

기존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180% 이하 가구였으나, 2023년 7월부터는 소득과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소득기준을 폐지해 지원 대상을 크게 확대했다. 단,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해야 한다.

 

난임 시술 별 지원 횟수 제한도 폐지했다. 기존에는 신선배아 10회(서울형 난임시술 1회 포함), 동결배아 7회, 인공수정 5회로 정하여 제한하고 있었으나 총 22회 범위 안에서 희망하는 시술을 자유롭게 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관악구는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도록 7월 1일 이후 출산하는 모든 산모에게 오는 9월부터 산후조리경비 100만 원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구는 가임기 남녀를 대상으로 ▲남녀 임신 준비 지원 ▲청소년 산모 임신·출산 의료비 지원 ▲행복수유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며 저출산 대응과 극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관악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저출산 극복을 위해 세심하고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쳐 아이 낳기 좋은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서울보훈청-농협중앙회 서울본부, 보훈가족에게 위문품 전달

[TV서울=나재희 기자] 국가보훈부 서울지방보훈청(청장 남궁선)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농협중앙회 서울본부(본부장 김상수)와 보훈가족을 위한 위문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위문품은 국가를 위해 희생‧공헌한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자 농협중앙회 서울본부의 주관하에 서서울농협과 우리농업지키기서울운동본부에서 준비한 농협상품 꾸러미 100상자와 삼계탕 300세트로 용산구에 거주하는 보훈가족 및 재가복지서비스대상 400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남궁선 서울청장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꾸준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는 농협중앙회 서울본부는 코로나로 온국민이 어려움에 처해있던 2020년부터 보훈가족을 위한 지원을 시작해 올해 5년째를 맞이하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며 “서울보훈청은 대한민국의 호국영령들을 기억하며‘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을 실현하기 위한 사회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보훈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권영세 용산구 국회의원, 김상수 농협중앙회 서울본부장, 조원민 서서울농협조합장, 박율균 용산구 보훈단체협의회장이 참석하였고, 매년 호국보훈의 달에 국가유공자를 위한 ‘나라사랑 택배

이상욱 시의원, “학폭전담교사 경력 요건, 업무 시스템 구축 등 교육청의 개선 노력 필요”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이상욱 의원(국민의힘, 비례)이 지난 12일 제324회 정례회 5분자유발언을 통해 학교폭력 전담교사의 업무 중요성은 막대한 데 비해 기간제 교사, 초임교사가 업무를 담당하는 현실을 지적하고, 조희연 교육감에게 학폭전담교사에 대한 실질적인 처우개선을 당부했다. 이상욱 시의원은 “학교폭력은 당시의 고통과 피해도 크지만 더 큰 문제는 평생에 걸쳐 끼치는 영향과 괴로움이 비교할 수 없이 크다”며 “학교 폭력의 심각성은 큰데, ‘학교폭력 전담교사’의 업무는 업무분장 중 주어지는 업무의 하나로 취급되고 있다”고 학교폭력 전담교사의 교사 경력이 짧고, 기간제 교원도 맡고 있는 현실을 지적했다. 이상욱 시의원이 서울시 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간제 교원이 학교폭력 전담업무를 맡는 것은 평균 12%지만 중학교는 23.9%, 고등학교는 34.2%로 상급학교로 갈수록 비중이 늘어난다. 또한 교사 경력이 1년 미만, 3년 미만인 교사가 맡은 경우도 있다. 이상욱 시의원은 “학폭 업무는 학생에게 끼치는 영향이 지대한데다 상황이 복잡한 경우도 많아 전문성이나 경험을 요함에도 불구하고 기피업무로 인식돼 '떠넘겨지기 식' 업무분장이 이뤄지고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