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1 (토)

  • 흐림동두천 14.5℃
  • 흐림강릉 22.3℃
  • 서울 14.4℃
  • 대전 17.4℃
  • 흐림대구 21.1℃
  • 울산 20.3℃
  • 광주 17.6℃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7.2℃
  • 제주 18.4℃
  • 흐림강화 14.3℃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충청서 심판론 "정권 얼마나 갈지…이승만·박정희도 끝 봐"

  • 등록 2024.04.06 06:06:38

 

[TV서울=곽재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4·10 총선을 닷새 앞둔 5일 충청권을 누비며 정권 심판론을 들고 지지를 호소했다.

충청은 역대 전국 단위 선거에서 여야의 승패를 가른 캐스팅보트 지역인 데다 이번 총선에서 박빙 지역이 즐비한 만큼 선거 막판 지원 사격에 나선 모습이다.

이 대표는 대전 으능정이문화거리에서 한 총집결 유세에서 "대전과 충청은 한반도 정치에서 균형추 역할을 해왔다. 리트머스 시험지 같다고도 한다"며 "그렇다면 중립적으로 객관적으로 평가를 해달라. 민생이 개선됐나, 경제가 발전했나, 민주주의가 더 나아졌느냐"고 외쳤다.

그는 또 "지난 대선에서 0.73%포인트 차이로 대한민국의 운명이 갈리고 있는데 그 선택은 윤석열 후보를 사랑해서 숭배해서 우상으로 뽑은 게 아니라 이재명보다 민주당 정권보다 더 일을 잘할 것 같아 뽑은 것"이라며 "그런데 내 삶을 망치고 권력과 예산을 국민의 의사에 반해 행사하면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겠느냐"고도 했다.

 

사전투표 첫날인 만큼 투표 독려에도 열을 올렸다.

그는 "3명 중 2명이 투표하게 하면 투표율은 66.66%인데 그게 지금 (민주당의) 목표"라며 "투표 포기하는 사람들 입장에선 '내가 안 하면 무효겠지, 어느 쪽 편도 안 든 것이겠지'라고 생각하겠지만 불행하게도 그들이 투표를 포기한 공간은 바로 기득권 소수자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 혐오와 무관심을 조장하는 자가 누구인지 잘 살펴봐야 한다. 그들은 국민의 주권 포기로 혜택을 보는 자"라며 "정치는 외면해야 하는 더럽고 치사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원 유세에 앞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재학생들과 함께 사전 투표를 하면서 윤석열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 논란을 재차 부각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충북 옥천과 청주, 충남 공주·보령·천안을 돌며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천안갑 문진석 후보 지원 유세에서 "권력이 긴 것 같아도 화무십일홍이다. 그 무서운 박정희 정권도 결국은 끝을 냈다. 이승만 (전 대통령)도 끝을 봤다"며 "이 정권이 얼마나 오래갈지 모르겠지만 권력을 남용하고 국민을 무시하고 억압하면 반드시 엄중한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것을 보여주자"라고 말했다.

그는 같은 지역구의 국민의힘 신범철 후보를 겨냥해 "(채상병 사망) 사건 은폐 책임이 있다고 의심받는 사람을 철저히 조사해 책임을 묻는 것은 고사하고 오히려 공천장을 줘 출마하게 하는 정권이 제대로 된 정권인가"라면서 "국민을 존중하면 결코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신 후보가 채 상병 사건 당시 국방부 차관이었던 만큼 수사 외압 의혹에 연루됐다는 것이다.







정치

더보기
與박정훈, 이철규 겨냥 "분을 넘는 욕심은 자신도 무너뜨려"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박정훈(서울 송파갑) 당선인은 10일 친윤(친윤석열)계 이철규 의원을 겨냥해 "분을 넘는 욕심은 남도 힘들게 하지만 자신도 무너뜨리는 법"이라고 비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4일 오후 결혼식 입구에 들어서는 데 친분이 있는 기업인이 있어 악수하다 보니 뒤에 익숙한 다른 정치인이 있었다"며 "그분이 눈을 피하길래 '인사는 하셔야죠' 손을 내밀었더니 대뜸 '너 나 알아'라고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큰 모욕감을 느꼈지만, 그분의 불편한 마음을 감안해 별 대응 없이 제 자리에 갔다"며 "그 정치인은 내가 공개적으로 (원내대표 출마를) 만류하는 바람에 본인의 '간절했던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생각하는 듯 보였다"고 주장했다. 박 당선인이 언급한 정치인은 최근 원내대표 경선 출마설이 돌았지만, 불출마한 이철규 의원으로 읽힌다. 박 당선인은 원내대표 선거에 앞서 배현진 의원 등과 함께 공개적으로 이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아서는 안 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후 이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자신의 불출마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던 당내 인사들에 대해 "오히려 그중에 몇분은 (내가 원내대표를) 해야 한다고, 악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