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6 (토)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2.9℃
  • 흐림대전 24.2℃
  • 맑음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5.9℃
  • 박무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5℃
  • 박무제주 25.6℃
  • 흐림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2.7℃
  • 맑음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양금희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 기업 현장방문으로 업무 시작

  • 등록 2024.06.03 09:09:57

 

[TV서울=나재희 기자] 양금희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3일 별도의 취임식 없이 현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양 경제부지사는 공식 첫 일정으로 김천에 있는 우진산전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함께 전기버스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어 칠곡의 신우피앤씨를 찾아 위생용품 생산·제조 과정을 살펴보고 임직원들로부터 경영 애로 및 건의 사항 등을 들었다.

양 부지사는 앞으로 도가 역점 추진하는 저출생 극복과 대구·경북 행정통합에도 전력을 쏟을 방침이다.

 

그는 국회의원 출신 첫 경제부지사로 대구 남산여고와 경북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했으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반도체특별위원회 간사, 중앙여성위원장, 대구시당 위원장 등을 지냈다.

양 경제부지사는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체감하는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겠다"며 "지역 기업이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도록 모든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천시, “경인고속도로 옹벽, 역사 속으로”

[TV서울=김상철 본부장] 인천광역시는 7월 5일 인천대로 공사구간 내 송도육교 인근에서 옛 경인고속도로 옹벽 철거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업 경과보고 및 첫 옹벽 철거 기념 퍼포먼스 등의 내용으로 열렸다. 인천시는 인천대로(옛 경인고속도로)의 옹벽과 방음벽 등을 철거하고 중앙부에 공원·녹지 및 여가 공간을 조성해 인근 지역의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인천 원도심의 획기적 재생과 발전을 도모하는 인천대로 일반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1968년 개통 이래 인천을 양분해 오던 옛 경인고속도로(현 인천대로)의 옹벽을 철거하는 첫날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로부터 경인고속도로를 이관받아 기본계획, 설계 등 일반화 사업을 추진해 온 이래로 7년만 이다. 인천시는 지난해 5월 본격 공사에 착수해 교통전환 및 방음벽 설치 작업 등을 마치고 이제 역사적인 옛 경인고속도로의 옹벽 철거 작업에 돌입하게 됐다. 인천시는 원도심과 신도시 간 양극화와 불균형 속에 그 격차가 더욱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옛 경인고속도로 옹벽 철거의 시작은 인천 시민의 오랜 염원인 도심 단절 해소와 원도심 균형 발전의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정






정치

더보기
국회, 개원식 무한 연기 등 파행 불가피 [TV서울=이천용 기자] 5일 시작한 7월 임시국회가 더불어민주당의 '채상병특검법' 강행 처리 및 이에 대한 국민의힘의 반발로 파행을 빚을 전망이다. 여야가 7월 국회 개최에만 합의했을 뿐 본회의 의사일정에 합의하지 않은 상황에서 민주당이 이달 내 처리를 예고한 '방송4법',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가 예상되는 특검법의 재표결, 방송통신위원장을 비롯한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가 줄줄이 대기하고 있어 여야의 극심한 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당초 이날 계획됐던 22대 국회 개원식은 전날 야당의 채상병특검법 강행 처리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다. 우원식 국회의장은 야당 단독 개원식은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입장으로 여야 원내지도부와 다시 일정 조율에 나설 방침이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우 의장의 일방적인 국회 의사일정 진행에 강력히 반발하며 개원식 불참을 통보하고 윤석열 대통령에게도 불참할 것을 요청한 상태라, 당분간 일정 조율이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차 8∼11일 미국을 방문한다. 개원식이 열리지 않으면서 당장 8일과 9일로 잠정 합의됐던 민주당 박찬대·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의 본회의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