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30.4℃
  • 구름많음서울 27.2℃
  • 맑음대전 26.0℃
  • 맑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5.8℃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5.8℃
  • 맑음보은 24.5℃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 등록 2024.06.04 10:59:54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격언이 있다. 6·25를 겪은 세대들은 많지 않지만, 최근 해외에서 발생하는 전쟁의 참혹함은 비단 격어보지 않더라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최근 많은 뉴스에서 북한은 침공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주변을 둘러보면 이런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많지 않아보인다.

 

현재 국제 정세는 장기화된 러-우전쟁, 이스라엘 가자지구 전쟁 및 미-중 갈등과 냉·전 진영화, 중국의 대만 침공위협 등 대립의 분위기로 가고 있다.

 

최근 전쟁은 장기화의 경향이 있다, 무기의 발달로 인해 승패를 떠나 전쟁 당사자는 어느 쪽이든 인적/물적 심각한 피해가 불가피하며, 전쟁 이후에는 국제사회에서 경쟁력이 낮아져, 국가의 미래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은 자명하다.

 

 

결론적으로 전쟁은 이기는 것 보다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진정한 승리라고 볼 수 있다.

 

전쟁은 여러 가지 이해관계에 의해 발생된다. 이념갈등과 정치적 이해관계, 결제적인 이익, 인종, 종교, 문화적 갈등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인해 발생된다.

 

전쟁은 막기 위해서는 압도적인 군사력과 경쟁력이 있으면 가능하지만, 현재 우리 주변국 정황상 당장 우리나라가 가지기는 어려운 부분이다,

 

외교적인 협력 강화를 통한 협상과 조율, 경제적인 상호의존을 통한 국가간 갈등 축소, 문화적인 교류를 통한 갈등 해소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우방국 및 주변 국가와의 상호 협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갈등을 풀어가는 것이 전쟁을 막는 방법이며, 개인적인 차원에서는 이러한 안보의식을 가지고 행동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최근 인터넷이나, SNS를 통한 국가 간 비방이나 지나친 민족주의 의식 표출로 국가 간 갈등이 악화되는 사례들이 자주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최근 긴장의 국면에서 이러한 시발점을 만들지 않는 현명한 태도를 가지는 것 또한 전쟁의 가능성을 줄일수 있는 방법이라 하겠다.


美 항모 주변 드론 날린 中유학생, 지난달 두 차례 촬영

[TV서울=변윤수 기자] 지난달 부산에 입항한 미국 항공모함을 드론으로 불법 촬영하다가 붙잡힌 중국인 3명은 모두 2번에 걸쳐 항공모함 사진을 찍은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위반 혐의로 받는 중국인 유학생 3명은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정박 중인 미국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 호(10만t급)를 군 당국의 승인 없이 드론으로 불법 촬영했다. 이들은 지난 6월 25일 부산 남구 용호동 한 야산에서 드론을 띄워 루스벨트 호와 해군작전사령부 등을 찍다가 순찰 중인 군인에게 붙잡혀 경찰에 인계됐다 이날은 윤석열 대통령이 루스벨트 항공모함을 방문해 시찰하고 한미 장병들을 만나 격려하기도 한 날이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이들은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루스벨트 호를 찍은 것으로 밝혀졌다. 루스벨트 호는 6월 22일 오후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이들이 찍은 촬영물에는 항공모함과 해군작전사령부 기지 전경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경찰에서 "산책 중 항공모함을 보고 호기심에 차에 있는 드론을 가져와 촬영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영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