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1.3℃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관악구,‘도림천 특화사업’본격 추진

  • 등록 2020.02.18 10:18:49

 

[TV서울=신예은 기자] 관악구가 주민이 즐겨 찾는 여가공간인 도림천을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키우기 위한 ‘도림천 특화사업’에 본격 돌입했다.

 

도림천은 관악산에서 발원해 안양천을 타고 한강에 이르는 11km 길이의 하천으로, 쾌적한 산책길과 어린이 물놀이장, 얼음 썰매장 등을 갖추고 있어 많은 시민이 즐겨 찾는 곳이다.

 

관악구는 특화사업으로 소중한 자연자원인 도림천의 자연성을 회복시키고, 특색 있는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부한 공간으로 가꿔 전국적인 명소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이다.

 

도림천 특화사업은 ▲생태복원 및 친수공간 조성 ▲교량 특화사업 ▲관천로 도로개선을 통한 초록풍경길 조성 ▲관천로 플랫폼 설치 및 운영 ▲생태경관 개선 ▲통수단면 확장 ▲도림천 정비 및 시설관리 방안 수립 ▲도림천 브랜드화 등 총 8개 사업으로 2022년까지 추진하며, 올해만 약 100억 원이 투입된다.

 

우선, 서울대 정문 앞부터 동방1교까지 미 복원 구간을 살아 숨 쉬는 생태하천으로 되살리는 복원사업에 이달 착수한다. 도림천은 2007년부터 복원사업이 진행됐지만, 전 구간이 복원되지 않아 관악산과의 생태축이 단절된 상태다.

 

관악구는 2022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총 331억 원의 시비를 투입하여 복개구조물을 철거하고 생태하천으로 만든다.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 조성, 수생식물 식재, 교량 야간조명 설치 등 주민 힐링공간으로 재탄생시키고, 관악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생태축을 완성한다.

 

또한, 도림천을 지나는 신림교와 신림2교를 불빛이 반짝이는 아름다운 다리로 만든다. 오래되고 낡은 다리를 리모델링하여 주변 경관과 조화롭고 상징적인 디자인으로 바꾸고, 경관조명과 미디어보드를 설치하여 볼거리를 더한다. 올 연말이면 이색적인 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봉림교부터 우방아파트를 잇는 관천로 구간은 ‘초록풍경길’로 다시 태어난다. 차량 통행량에 비해 폭이 넓은 기존의 4~6차로의 도로를 2개 차로만 남기고 녹색공간으로 대체한다. 보도 폭을 넓혀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풍부한 초목을 심어 걷기 좋은 녹색거리로 재 조성한다.

 

초록풍경길에는 자연과 더불어 문화를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문화플랫폼’도 마련된다. 컨테이너 형식의 문화플랫폼은 청년들과 문화인이 모여 문화예술 활동을 함께 할 수 있는 소통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악구는 서울시 공모사업을 통해 시비 10억 원을 추가 확보해, 올 상반기 중 초록풍경길 조성 사업을 시작해, 연내 완공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밖에도 보행교 경사로 진입로를 정비하고, 도림천 둔치를 따라 꽃과 풀, 나무를 풍부히 심어 녹색거리를 만들어 쾌적한 환경을 구축한다. 전국적 명소로 널리 알리기 위해 지역특색을 담은 명칭을 부여, 도림천 브랜드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한편 관악구는 도림천을 중심으로 신림역 일대에 올해부터 5년간 80억 원을 투입하여 지역상권을 활성화하는 ‘별빛 신사리’ 사업을 추진한다. 도림천 특화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내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도림천 특화사업이 완성되면, 아름다운 생태계와 찬란한 문화를 품은 새로운 문화관광벨트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림천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경제의 새 성장 동력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막힌 유산’ 신정윤, 촬영 현장 첫 공개…시크한 냉미남과 기막힌 수트핏 ‘심쿵’

[TV서울=신예은 기자] 우월한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기막힌 유산’ 첫 촬영현장이 포착됐다.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제작진이 신정윤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돋우고 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가장 공계옥(강세정 분)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 부 노인(박인환 분)과 위장 결혼을 하게 되는 엉뚱발랄하고 유쾌발칙한 가족극이다. 극중 신정윤은 부 노인의 F4급 꽃미남 네 아들 중 셋째인 ’부설악’으로 열연한다. 신정윤이 연기하는 설악은 명문대 졸업 후 국내 굴지 기업의 외식 사업부를 이끄는 최연소 본부장으로 항상 현장을 발로 뛰는 못 말리는 워커홀릭에 가족은 물론 주변과 엮이기 싫어하는 차가운 개인주의자이다. 이와 관련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는 블랙 앤 화이트 정장 차림으로 넘사벽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훤칠한 키에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무심한 듯 풍기는 시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신정윤은 안방 여심을 정조준하며 그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이처럼 겉보기엔 로맨스와는

‘해피투게더 4’ 유재석의 ‘찐’ 애착인형은 누구? 유라인 내부자들의 순위 쟁탈전

[TV서울=신예은 기자] ‘해피투게더4’ 유재석의 애착인형으로 알려진 남창희, 허경환이 거침없는 유라인 내부 폭로전을 벌였다. 지난 4월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해피투게더3의 MC였던 엄현경을 비롯해 3MC의 절친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하여 ‘찐’친 다운 거침없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창희는 유라인 내부에도 순위가 있다고 폭로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유재석의 애착인형들의 서열을 순서대로 나열, 1위로 예측된 조세호는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인 반면 꼴등으로 예측된 허경환은 원래는 자신이 더 높은 순위였다며 “유재석에게 조세호가 강아지라면 난 고양이다. 그러나 잘 되려면 조세호처럼 해야 된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내 입으로 유라인을 말한 적 없다. 본인들끼리 이러는 거다”며 재치있게 상황을 정리하는 한편, 스튜디오에서 망설임없이 최고의 ‘애착인형’을 꼽았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1년 6개월만에 출연한 엄현경에게 “그동안 나왔던 모든 방송을 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고. 이에 조세호는 절친인 자신도 모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