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9.8℃
  • 구름많음서울 9.6℃
  • 대전 9.6℃
  • 대구 10.9℃
  • 울산 12.1℃
  • 흐림광주 12.3℃
  • 부산 12.3℃
  • 흐림고창 7.6℃
  • 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4.2℃
  • 흐림보은 8.2℃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굿캐스팅', 13회 연속 월화극 1위 수성

  • 등록 2020.06.09 11:38:27

 

[TV서울=박양지 기자] ‘굿캐스팅’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이종혁이 악의 무리를 소탕하러 떠나는 ‘짜릿한 단체 추격 엔딩’으로 전율을 일으켰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3회 분은 순간 최고 10.6%, 수도권 시청률 9.4%(이상 닐슨코리아 수도권, 2부 기준)로 동시간대 방송된 전 채널 포함, 시청률 1위라는 빛나는 위업을 수성했다. 그리고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이날 방송된 프로그램 중 전체 1위를 기록, 13회 연속 월화극 1위 자리를 차지하는 기록 대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중 백찬미(최강희)-임예은(유인영)-황미순(김지영)-동관수(이종혁) 등 국정원 멤버들이 서국환(정인기)의 납치 사실을 알아채고 이를 뒤쫓는 추격 엔딩으로 박진감 넘치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국정원 멤버들은 서국환 피살 사건의 배후를 찾기 위해 사고 당일 찍힌 CCTV를 탐색했고, 서국환에게 음식을 배달한 배달원의 손에 뚜렷이 새겨진 문신을 확인했다. 이어 백찬미는 해당 문신이 과거 물류센터 작전 당시 격투를 벌였던 M의 손등에 새겨진 것과 같은 문양임을 알아채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리고 임예은은 명계철(우현)의 비밀장부를 분석하던 중 최근 3년 간 정기적으로 싱가폴 차명 계좌에 거액이 송금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파악했고 해당 대포통장 명의자가 다름 아닌 서국환과 관련한 인물임을 알아내는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백찬미는 서국환을 살해하려는 배후가 명계철일 것이라 직감했고, 국정원 멤버들은 곧장 명계철의 수상한 움직임을 추적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붙였다.

마이클 사건의 핵심 용의자로 떠오른 명계철은 남들 눈을 피해 3차 기술 개발을 연구 중인 옥철(김용희)을 만났고, 옥철을 앞에 앉혀둔 채 마이클은 줄기일 뿐, 마이클 뒤 진짜 거인을 찾고 있다는 야욕을 드러냈다. 동시에 서국환에 이어 서국환이 가진 녹음 파일 원본을 갖고 있을 마이클마저 해치워 버리겠다는 검은 속내를 드러내 옥철을 경악케 했다.

같은 시각, 윤석호(이상엽)는 변우석(허재호)과 함께 명계철의 뒤를 밟았고, 명계철의 옆방에서 이를 엿들었다. 국정원 멤버들은 생각지 못했던 윤석호의 등장에 당황했지만, 국정원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결심한 윤석호는 명계철의 약점을 서국환이 갖고 있다는 단서를 제공했고, 백찬미는 서국환이 독살 당했다는 정보를 알렸다. 윤석호는 자신의 아버지인 윤회장의 죽음을 떠올리며 크게 분노했고, 앞으로의 작전 상황을 공유해달라고 제안하며 국정원 멤버들과 전격 의기투합하게 됐다.

하지만 이때 모두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서국환이 국정원 내 안전가옥에 멀쩡히 살아있는 모습으로 등장해 충격 반전을 안겼다. 모든 비극의 단서를 갖고 있는 서국환을 그냥 죽게 내버려둘 수 없던 국정원 멤버들이 급히 해독제를 건네 살려냈던 것. 동관수는 서국환을 찾아가 “세상에 절대 알려지면 안 되는 비밀이 대체 뭡니까”라며 추궁했고, 서국환은 여전히 꺾이지 않은 기세로 “입 열면 책임질 수 있냐”고 받아쳤다.

반면 명계철 역시 서국환이 안전가옥에 숨어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에 피철웅(배진웅)을 죽였던 청부 업체인 ‘화이트칼라’에 연락해 서국환을 없애라는 지시를 내렸다. 하지만 화이트칼라가 안전가옥에 침투하자 서국환은 적이 들이닥칠 줄 알았다는 듯 녹음기 펜의 버튼을 눌러 마이클과 명계철이 거래한 음성 파일을 재생했고, “내가 죽는 순간 이 음성파일이 국정원에 전송 될 거다”고 협박했다. 이를 들은 명계철은 분통해하며 “죽이지 말고 데려오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서국환이 납치된 승합차가 스산하고 어두운 밤길을 내달리는 순간, 어디선가 나타난 국정원 멤버들의 차량이 조용하고 또 맹렬하게 이를 뒤쫓았던 터. 그리고 서국환이 뒤쫓는 멤버들의 차량을 보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또 다른 반전 상황이 숨겨져 있는 것일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70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국정원이랑 윤석호가 손잡다니 완전 어벤저스 탄생!” “역시 반전맛집, 엔딩맛집 굿캐스팅!” “요즘같은 지친 일상에 굿캐만한 활력소가 없는 듯” “3회밖에 안 남은 거 실화냐! 제발 해피엔딩이길”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4회는 9일 9시 40분 방송된다.


서울시, 2월부터 ‘안전교육’ 수료해야 착공신고 처리

[TV서울=신예은 기자] 앞으로 서울시에서 착공되는 모든 건축물의 공사시공자(현장대리인), 공사감리자(배치감리원), 건축주 등 건축공사 관계자는 착공 전 안전교육을 필수적으로 받아야 한다. 서울시는 2월부터 일부 자치구에서 시행하던 착공 전 안전교육을 25개 자치구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안전교육을 이수한 뒤, 착공신고 시 인·허가권자인 자치구에 수료증을 함께 제출하면 된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달 공사현장 안전을 촘촘히 강화하기 위해 발표한 ‘중‧소형 민간 건축공사장 10대 안전관리 강화대책’의 일환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그동안 1만㎡ 이상 대형공사장에는 안전관리 의무화 규정이 있었지만 1만㎡ 미만 중‧소형 공사장의 경우 사각지대가 존재했다”며 “‘중‧소형 민간 건축공사장 10대 안전관리 강화대책’은 대형 공사장 위주로 적용됐던 기존 제도들을 중‧소형 공사장에 맞게 개선한 대책(5개)와 현장 적용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5개)으로 추진된다. ‘착공 전 안전교육 의무화’는 건축공사 관계자의 안전의식 개선을 통해 현장 중심의 자율안전을 촉진하기 위한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건축공사장 사고발생 주요원인으로 현장책임자의 안전관리수칙 숙지 미흡과 작업자의 안전






정치

더보기
김영호 의원, “아파트 단지와 주차장 내 무면허 운전 금지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해 12월,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면허 취득 전 운전연습을 하던 운전자의 차량 조작미숙으로 인명피해와 여러 대의 차량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주민은 7개월 이상 병원 치료를 받은 후에도 약 1년 간 목발에 의존하여 생활할 수 밖에 없었다. 현행법상 아파트단지, 대학 구내 통행로 등은 도로교통법상 도로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무면허 운전자가 사고를 일으켜도 도로교통법상 처벌이 불가능하다. 결국 상당수의 무면허 운전자들이 인명사고 위험성이 큰 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 등을 운전연습 장소로 활용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영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을)은 도로 외의 곳에서 무면허운전을 하는 경우도 현행법상 ‘운전’에 포함시켜 도로교통법상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운전기능연습 등 부득이한 경우에 한해 경찰서장에게 신고 후 무면허운전을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무면허 운전자가 일으킨 사고는 5천건이 넘는다. 또한 보험개발원의 분석에 따르면 전국에서 벌어진 교통사고 400만 건 중 아파트 단지 내 사고가 30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