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4.6℃
  • 흐림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5.5℃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4.8℃
  • 흐림울산 5.2℃
  • 흐림광주 8.1℃
  • 구름조금부산 5.6℃
  • 흐림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9.4℃
  • 흐림강화 5.6℃
  • 맑음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5.8℃
  • 흐림강진군 7.7℃
  • 흐림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사회

치솟은 배춧값에 마트마다 북새통

  • 등록 2021.11.20 11:44:45

 

[TV서울=이현숙 기자] "양재 하나로마트에서 새벽 4시부터 줄을 섰는데 책임자가 없어 현장에서 싸움까지 났습니다. 배추 때문에 난리네요."

 

"오전 5시에 도착했는데 직원도 절인 배추가 몇 시에 얼마만큼 도착할지를 모르겠다고 해요. 이게 다 배추 사러 온 줄이에요." 김장철 치솟은 배춧값에 시민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토요일인 20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앞은 새벽부터 길게 줄이 늘어섰다. 마트를 찾은 최효영 씨와 허유라 씨는 현장 상황을 전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가을배추 재배면적이 전년 대비 3.7% 줄어든 데다 가을장마로 포기 전체가 썩어들어가는 배추무름병이 번지고 '가을 한파'까지 더해져 배추 가격이 크게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인건비 상승, 요소수와 유가 급등으로 인상된 운송비 등도 영향을 끼쳤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농업관측센터는 올해 김장철 배추 도매가격이 상품 기준 10㎏당 7천원 안팎으로, 평년(6천420원)보다 9%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깐마늘·쪽파·굵은 소금 등 부재료도 예외는 아니다.

 

이날 오전 기자가 찾은 이마트 자양점에서도 김장 재료 판매대가 따로 마련돼 있었다. 오전 10시 개장과 함께 방문객들 대부분이 카트를 밀고 채소 코너로 향했다.

 

이곳은 배추를 7천130원에서 4천991원으로, 무를 4천930원에서 3천984원으로 할인 판매 중이었다. 좁은 배추 진열대를 둘러싸고 경쟁적으로 배추와 무를 담으면서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다. 준비된 배추는 개점 7분 만에 동이 났다.

 

성모(71)씨 부부는 "8시부터 와서 기다렸는데 가격 보면 무서워서 김장하겠나. 여기는 그래도 배추 3개에 1만5천원인데 다른 데는 2만3천원을 달라고 하더라"며 "원래 20포기를 해야 성에 차지만 어쩔 수 없게 됐다. 아껴 먹어야지"라고 했다.

 

채소 판매대의 한 직원도 "엊그제부터 죽겠다"며 "세일을 18일부터 했는데 하루에 배추만 수십번 채운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들 오면 배추부터 집으니 경쟁도 심하고 일일이 대응하기가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이처럼 김장 재료 가격이 폭등하면서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들도 생겨나고 있다. 김장 규모 자체가 줄어드는 추세 속에 김장키트나 포장김치 등 편하게 김치를 즐길 수 있는 제품들이 시중에 많이 나온 덕분이다. 종가집 등 브랜드에서는 김치 종류와 용량, 배송 요일과 주기를 선택해 주문할 수 있는 '정기구독'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주부 이혜영(66)씨는 "지난달 말 평창 개인농장에서 절임배추 20㎏를 4만원에 샀는데, 요즘 마트 가서 보니 10㎏에 3만5천원 안팎이라 깜짝 놀랐다"며 "배춧값뿐만 아니라 쪽파도 너무 비싸다. 평년보다 확실히 비싸 김장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자양동에 사는 강모(68)씨도 혼자 카트를 끌고 와 배추 6개, 무 3개, 과일 등을 사고 계산한 뒤 "올해까지는 고생 좀 하고 내년부터는 김장 안 하려고 한다"며 "돈 좀 쓰더라도 사 먹는 게 낫다"고 말했다.


서삼석 의원,“역공매 방식 시장격리 쌀 수매, 강력 비판”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영암·무안·신안)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가 현장의 심각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시장격리 쌀 수매가격을 최저가 입찰의 역공매 방식으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같은 날 농식품부는 시장격리 쌀 27만톤 중 선제물량 20만톤에 대해 도별 공개경쟁입찰로 추진한다는 세부 매입계획을 공고했다. 이러한 방식을 고집한 주요 이유 중 하나는 과거 수확기가 지난 시점에서의 쌀 시장격리는 모두 역공매로 추진했던 선례 때문으로 파악된다. 현장에서는“시장격리 결정이 늦어진 것은 전적으로 정부 대응이 늦었던 탓이며 여전히 쌀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양곡관리법에 자동격리제를 도입한 취지에 맞는 새로운 수매가격 결정”을 강력히 요구해 왔다. 서삼석 의원은 “식량자급의 문제가 국가안보차원에서 제기되는 시점에서 과거만 고집하는 농식품부의 결정은 현저히 떨어지는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며“비상시기에 걸맞는 비상적인 정부인식의 전환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2월 10일 일정 요건에 해당할 경우 정부가






정치

더보기
서삼석 의원,“역공매 방식 시장격리 쌀 수매, 강력 비판”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영암·무안·신안)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가 현장의 심각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시장격리 쌀 수매가격을 최저가 입찰의 역공매 방식으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같은 날 농식품부는 시장격리 쌀 27만톤 중 선제물량 20만톤에 대해 도별 공개경쟁입찰로 추진한다는 세부 매입계획을 공고했다. 이러한 방식을 고집한 주요 이유 중 하나는 과거 수확기가 지난 시점에서의 쌀 시장격리는 모두 역공매로 추진했던 선례 때문으로 파악된다. 현장에서는“시장격리 결정이 늦어진 것은 전적으로 정부 대응이 늦었던 탓이며 여전히 쌀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양곡관리법에 자동격리제를 도입한 취지에 맞는 새로운 수매가격 결정”을 강력히 요구해 왔다. 서삼석 의원은 “식량자급의 문제가 국가안보차원에서 제기되는 시점에서 과거만 고집하는 농식품부의 결정은 현저히 떨어지는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며“비상시기에 걸맞는 비상적인 정부인식의 전환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2월 10일 일정 요건에 해당할 경우 정부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