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5.2℃
  • 서울 22.4℃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26.4℃
  • 흐림광주 25.3℃
  • 흐림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7.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6.8℃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정치

"분당신도시 재정비는 내가 적임"…안철수-김병관 표심 공략

  • 등록 2022.05.11 16:32:40

 

[TV서울=이현숙 기자] 6·1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맞붙는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후보가 지역의 핵심 현안인 1기 신도시 재정비 추진에 한 목소리를 내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1기 신도시는 분당, 일산, 중동, 평촌, 산본 등 5곳이다. 분당신도시가 지난해부터 입주 30년이 되는 단지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올해는 일산·평촌·산본, 내년에는 중동신도시가 준공 30년 된 단지들이 등장하면서 단지별로 순차적으로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다.

 

'1기 신도시 재정비'는 단순히 준공 30년 차에 들어선 개별 단지의 재건축 사업이 아니라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신도시 전체의 도시계획을 어떻게 바꿀 것이냐에 대한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이에 따라 두 후보가 어떤 방향성의 분당신도시 재정비 추진 방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치러진 대선 과정에서도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기 신도시 재정비를 공약하며 경쟁한 바 있다.

 

안 후보는 11일 오전 준공 30년이 넘은 분당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주민대표단과 간담회를 하고 "주거 환경이 중요한데 (주민분들께서)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지적해주셔서 현안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는 게 정치인데 더 잘 파악하고 더 좋은 방법들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19·20대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였던 서울 노원병을 거론하며 "제가 재선했던 지역도 대부분 아파트 거주지역이었는데 이곳도 비슷한 환경이어서 아주 유사한 문제점들을 갖고 있었다"며 "한 번 해결했던 그런 문제들이기에 더 잘 해결해보도록 하겠다"고 재정비 문제 해법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이에 맞서는 김 후보는 지난 4일 민주당의 '1기 신도시 주거환경 개선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해 "대선 기간 여야 모두 1기 신도시 재정비 공약을 내놓아 주민들의 기대가 부풀어 있는 게 사실"이라며 "그 출발점은 1기 신도시 특별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1기 신도시 개선 특위에 참가한 의원들, 전문가들과 함께 특별법을 통해서, 한꺼번에 노후화되고 있는 1기 신도시에 대한 해법을 찾아보겠다"고 했다.


경기도 선관위, '181표 차이' 안산시장 선거 투표지 재검표한다

[TV서울=나재희 기자] 지난 6·1지방선거에서 181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된 안산시장 선거 투표지를 선거관리위원회가 재검표 한다. 29일 경기선관위는 안산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이민근 당선인에게 패배한 더불어민주당 제종길 후보가 당선무효를 주장하며 제기한 재검표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경기선관위는 이날 심리에서 제 후보가 재검표 요청을 주장할 자격이 있고 요청 가능한 기간 내에 요청이 이뤄진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재검표는 다음 달 14일 오전 10시 경기도 수원시 보훈재활체육센터 종합체육관에서 진행되며 투표지를 하나씩 공개하면서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제 후보 등 당사자들 참관도 가능하다. 앞서 제 후보 측은 지난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개표 당시 검표기 개표에서는 제 후보가 이겼는데 잠정무효표를 수기로 검표한 뒤 이 후보가 181표로 역전한 결과가 나왔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특이한 결과로 재검표를 소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선거 개표 결과 안산지역 총투표수 26만586표 가운데 이 후보가 11만9천776표를 얻어 11만9천595표 득표에 그친 제 후보를 181표 차로 이겼다. 경기도 31명의 기초단체장 선거 중 최소 표차였






정치

더보기
경기도 선관위, '181표 차이' 안산시장 선거 투표지 재검표한다 [TV서울=나재희 기자] 지난 6·1지방선거에서 181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된 안산시장 선거 투표지를 선거관리위원회가 재검표 한다. 29일 경기선관위는 안산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이민근 당선인에게 패배한 더불어민주당 제종길 후보가 당선무효를 주장하며 제기한 재검표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경기선관위는 이날 심리에서 제 후보가 재검표 요청을 주장할 자격이 있고 요청 가능한 기간 내에 요청이 이뤄진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재검표는 다음 달 14일 오전 10시 경기도 수원시 보훈재활체육센터 종합체육관에서 진행되며 투표지를 하나씩 공개하면서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제 후보 등 당사자들 참관도 가능하다. 앞서 제 후보 측은 지난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개표 당시 검표기 개표에서는 제 후보가 이겼는데 잠정무효표를 수기로 검표한 뒤 이 후보가 181표로 역전한 결과가 나왔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특이한 결과로 재검표를 소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선거 개표 결과 안산지역 총투표수 26만586표 가운데 이 후보가 11만9천776표를 얻어 11만9천595표 득표에 그친 제 후보를 181표 차로 이겼다. 경기도 31명의 기초단체장 선거 중 최소 표차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