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36.7℃
  • 흐림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4.9℃
  • 구름조금울산 33.1℃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30.7℃
  • 구름많음고창 32.5℃
  • 구름많음제주 33.1℃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많음금산 32.4℃
  • 구름많음강진군 32.7℃
  • 구름많음경주시 34.6℃
  • 맑음거제 31.3℃
기상청 제공

사회

보훈처, 6.25 72주년 계기반포한강공원에서 ‘625 625버스킹 공연’ 개최

  • 등록 2022.06.23 13:39:24

 

[TV서울=변윤수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6·25전쟁 72주년을 기념해 오는 25일 오후 6시 반포한강공원 수변무대에서 한강을 찾는 일반국민들을 대상, ‘625 625 버스킹’ 문화행사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6·25한강방어선전투 등 치열한 전투의 현장이었던 서울 ’한강‘에서 대한민국을 지켰던 호국영웅들을 기억하고 보훈의 가치를 국민들과 소통하고자 보훈처와 농협중앙회가 공동 주관하고, 농협은행과 도농상생국민운동본부가 후원하며 마련됐다.

 

 

행사를 주최하는 서울보훈청 관계자는 “행사명 ’625 625‘는 1950년의 6월 25일과 2022년 6월 25일, 72년을 자유로운 거리공연 방식으로 이어본다는 의미이자, 6월 25일 6시 25분, 행사장에 함께한 분들께 전하고자 할 특별한 메시지 예고의 중의적 의미를 담아 정했다”며 “이번 공연은 국민들과 함께 현재의 자유를 가져다준 ’영웅‘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문화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문화강국 대한민국을 견인하는 각 분야의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들이 출연을 예정돼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2024년 파리올림픽에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제 1호 ’브레이킹‘ 국가대표팀의 합동무대 (스트리트우먼파이터 댄서 예리, 갬블러크루 킬 등 소속)를 시작으로, 스트릿 댄스 팝핀팀 ‘다원즈(dA’ONEZ)’가 전쟁가요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싱어송라이터 이무진씨와 밴드팀이 출연해 6·25전쟁이 우리에게 남긴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노래와 이야기로 녹여내는 약 70분 간의 뜻깊은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서울보훈청은 “국민들의 일상 속에 준비한 거리공연(버스킹)처럼,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낸 보훈의 가치도 국민들의 마음에 자연스레 스며들길 바란다”며 “행사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野 당권주자들, 첫 순회경선 시작…"혁신으로 이기는 민주당"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이 6일 막을 올렸다. 당권 주자 3명(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기호순)은 이날 오전 강원 원주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연설회에서 나란히 '민주당의 혁신'을 외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연설에서 "상대의 실패를 기다리는 '반사이익 정치'를 더는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을 국민이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하겠다"고 외쳤다. 이 후보는 "이기는 민주당을 위한 5가지 약속을 하겠다"며 ▲ 미래비전 제시 ▲ 유능한 대안정당 ▲ 합리적이되 강한 민주당 ▲ 국민과 소통하며 혁신하는 당 ▲ 통합하는 민주당을 제시했다. 그는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을 통째로 책임지는 정치는 유능해야 하고, 그 유능함은 말이 아닌 실적으로 증명돼야 한다"며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 당 대표는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이재명에게는 당권이 아니라 일할 기회가 필요하다"며 "권력이 아니라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 책임과 역할을 달라"고 호소했다. 박용진 후보는 '1강'으로 분류되는 이 후보를 때리는 데 집중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자신의 패배를 반성하지 않고 국민을






정치

더보기
野 당권주자들, 첫 순회경선 시작…"혁신으로 이기는 민주당"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이 6일 막을 올렸다. 당권 주자 3명(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기호순)은 이날 오전 강원 원주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연설회에서 나란히 '민주당의 혁신'을 외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연설에서 "상대의 실패를 기다리는 '반사이익 정치'를 더는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을 국민이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하겠다"고 외쳤다. 이 후보는 "이기는 민주당을 위한 5가지 약속을 하겠다"며 ▲ 미래비전 제시 ▲ 유능한 대안정당 ▲ 합리적이되 강한 민주당 ▲ 국민과 소통하며 혁신하는 당 ▲ 통합하는 민주당을 제시했다. 그는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을 통째로 책임지는 정치는 유능해야 하고, 그 유능함은 말이 아닌 실적으로 증명돼야 한다"며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 당 대표는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이재명에게는 당권이 아니라 일할 기회가 필요하다"며 "권력이 아니라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 책임과 역할을 달라"고 호소했다. 박용진 후보는 '1강'으로 분류되는 이 후보를 때리는 데 집중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자신의 패배를 반성하지 않고 국민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