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9.6℃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영등포구, ‘2023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선포

  • 등록 2022.11.23 18:09:33

 

 

[TV서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는 11월 23일 오후 4시 당산근린공원에서 ‘2023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선포식 및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은 ‘함께하는 나눔, 행복한 영등포’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최호권 구청장을 비롯해 최봉희 구의회 부의장, 신혜영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주민, 사회공헌 기업·단체 등 20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호우피해 이웃돕기 캠페인 우수기부자 감사패 전달 ▲사업선포 ▲나눔리더 인증패 전달 ▲모금캠페인 홍보대사 위촉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최호권 구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려울 때 도와주는 이웃이 진정한 이웃”이라며 “구민 여러분께서 올해에도 시작되는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따뜻한 희망의 온도를 많이 올려주실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최봉희 부의장도 “어려운 이웃을 돌보며 더불어 사는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힘써주시는 구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나눔에 항상 관심 가져주길 바라며, 구의회도 함께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구청장은 이날 지난 8월 115년 만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로 어려움을 겪은 이웃을 위해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준 코스콤과 대림1동 새마을금고를 비롯해 기업 및 단체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 신혜영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기부에 동참한 최호권 구청장에게 공동모금회 ‘나눔리더 인증패’를 전달한 뒤, 박용석 여의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등 각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을 모금캠페인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날 행사는 최호권 구청장이 참석자들과 함께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하며 마무리됐다.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은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지역사회가 함께 돕는 민·관협력모금사업이다. 1998년 IMF 이후 어려워진 저소득층 이웃들을 돕기 위해 시작됐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각 지자체가 함께 진행한다.

 

 

‘2023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는 올해 11월 15일부터 내년 2월 14일까지 3개월간 진행하며 전년보다 1억 원 상향한 19억 원이다. 모금된 성금·품은 저소득 주민, 복지 기관 등에 전달해 안전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돕고,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도 사용될 예정이다.

 

영등포구는 전년도에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도 모금목표액 18억 원을 능가하는 21억 9,763만 원의 성‧금품을 모금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우수자치구’로 지정됐다.

 

 

 

 


[영상] 김남국 “구체적인 내용도 모르면서 비판하나?” vs 한동훈 “이미 다 공개돼 있는데... 더이상 뭘 원해?”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8일 오후 열린 국회 제40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검사정보공개법안 등에 대해 질의하며 설전을 벌였다. 김남국 의원은 “어느 의원실에서 추진하는지 모르고, 해당 내용의 구체적 내용도 모르고 성급하고 무책임하며, 야당 대표와 연관지어 특정인의 수사를 막기 위한 법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정치적인 발언이고, 법무부장관으로서 해서는 안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한동훈 장관은 “법안의 추진이 이재명 대표를 막아주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것 아니냐? 당수를 수사한다고 해서 검찰 수사가 조작이고 검사 이름까지 극렬지지자에게 좌표찍기해 신상을 털고 공격하라고 하는 국가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김 의원이 “여러 중앙부처나 지자체에서 공무원들의 이름과 직급 등의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일선 공무원과 검사가 무슨 차이가 있길래 민감하게 반응하느냐”고 하자, 한 장관은 “공소장과 판결문에 검사 실명까지 이미 다 공개되고 있다. 굳이 법으로 만들 필요까지 있느냐? 이름과 직급 등을 넘어서는 가족관계, 휴대폰 번호까지 공개하자는 것이냐? 뭘 원하는거냐”라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