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5.6℃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5℃
  • 구름조금대구 9.0℃
  • 맑음울산 9.0℃
  • 구름많음광주 7.1℃
  • 맑음부산 10.2℃
  • 구름조금고창 3.2℃
  • 구름조금제주 9.7℃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정치


8월 신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김은혜 홍보수석, 266억원 신고

  • 등록 2022.11.25 10:04:19

[TV서울=이천용 기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 땅을 포함해 총 266억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전자관보에 게재했다.이번 공개 대상은 올해 8월 2일부터 9월 1일까지 1급 이상 고위공직자로 신규 임용된 14명, 승진한 52명, 퇴직한 32명 등 신분이 바뀐 109명이다.

재산이 공개된 대통령비서실 소속 공직자는 총 5명이다.

김 수석 본인 예금 10억8천만원, 배우자 예금 54억2천만원 등 가족 예금 65억8천만원도 신고했다.

 

이관섭 대통령실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은 75억3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여기에는 배우자와 공동 소유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206.89㎡ 아파트가 포함됐다.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은 25억원,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은 16억6천만원, 설세훈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은 18억7천만원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김 수석 다음으로는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조정실장이 170억1천만원을 신고했다.

류 실장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 분양권, 본인과 가족이 보유한 131억8천만원어치 주식 등을 신고했다.

 

장호진 주러시아 대사는 27억8천만원 규모 부동산, 45억3천만원 규모 예금 등 95억6천만원의 재산을 적어냈다.

8월 퇴직자 중에는 장하성 전 주중대사(111억8천만원), 권순만 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94억9천만원), 김현준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48억원) 등이 재산 등록을 했다.


[영상] 김남국 “구체적인 내용도 모르면서 비판하나?” vs 한동훈 “이미 다 공개돼 있는데... 더이상 뭘 원해?”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8일 오후 열린 국회 제40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검사정보공개법안 등에 대해 질의하며 설전을 벌였다. 김남국 의원은 “어느 의원실에서 추진하는지 모르고, 해당 내용의 구체적 내용도 모르고 성급하고 무책임하며, 야당 대표와 연관지어 특정인의 수사를 막기 위한 법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정치적인 발언이고, 법무부장관으로서 해서는 안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한동훈 장관은 “법안의 추진이 이재명 대표를 막아주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것 아니냐? 당수를 수사한다고 해서 검찰 수사가 조작이고 검사 이름까지 극렬지지자에게 좌표찍기해 신상을 털고 공격하라고 하는 국가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김 의원이 “여러 중앙부처나 지자체에서 공무원들의 이름과 직급 등의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일선 공무원과 검사가 무슨 차이가 있길래 민감하게 반응하느냐”고 하자, 한 장관은 “공소장과 판결문에 검사 실명까지 이미 다 공개되고 있다. 굳이 법으로 만들 필요까지 있느냐? 이름과 직급 등을 넘어서는 가족관계, 휴대폰 번호까지 공개하자는 것이냐? 뭘 원하는거냐”라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