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24.9℃
  • 맑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2.4℃
  • 맑음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25.4℃
  • 구름조금부산 22.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종합


방역 완화 후 코로나 사망자 급증한 중국 베이징 묘지가격 급등

  • 등록 2023.02.04 11:10:03

 

[TV서울=박양지 기자] 방역 완화 이후 코로나19 감염 사망자가 급증한 중국 베이징의 묘지 가격이 최근 급등했다고 현지 매체 화하시보가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묘지 가격은 작년 12월 초부터 오르기 시작했으며, 터가 좋은 '명당'은 확보 경쟁이 치열해 구하기가 쉽지 않다.

일부 공원묘지는 조성한 묘지가 모두 팔린 상태다.

아이쓰 씨는 "작년 12월 말 85세 할머니가 사망, 베이징 창핑 13릉(陵) 부근의 0.8㎡ 규모의 묘지를 18만 위안(약 3천300만원)에 구매했다"며 "풍수가 좋고 합장이 가능한 곳"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소보다 묘지 수요가 서너 배 늘었다고 하더라"며 "특별한 시기라 묘지를 구하기 어려우리라 생각했지만, 이 정도로 수요가 많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창녠 씨가 할머니를 위해 구매한 창핑 근처의 1㎡ 넓이의 고급 묘지는 23만 위안(약 4천200만원)으로 훨씬 비쌌다.

베이징의 한 묘지 분양 업체 관계자는 "묘지 수요가 눈에 띄게 늘었다. 매일 문의 전화가 오고,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고객의 원하는 묘지를 찾아준다"며 "묘지가 없는 건 아닌데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말했다.

베이징의 묘지 가격 급등은 코로나19 감염 사망자 증가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

지난 3년간 엄격한 방역 통제정책인 '제로 코로나'를 시행해온 중국이 작년 말 방역을 완화하며 '위드 코로나'로 전환한 이후 코로나19가 급속히 번졌고, 베이징 등을 중심으로 사망자가 급증했다.

 

베이징에서는 영안실과 안치실을 구하지 못해 유족들이 애를 태웠고, 화장하기 위해 일주일가량 대기해야 할 정도로 화장장이 포화 상태였으며 곳곳에 임시 화장터가 들어서기도 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4일 방역 완화 조치가 시행된 지난달 8일 이후 지난 12일까지 한 달여간 병원 내 코로나19 감염 관련 사망자가 5만9천938명이라고 발표했으나,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은 이는 실제 중국 사망자의 10분의 1 수준일 것이라고 관측했다.

다만 최근 묘지 가격이 이상 급등한 것은 맞지만, 지난 10년간 해마다 가격이 30%씩 꾸준히 상승했으며, 장지 판매업은 마진율이 높은 '알짜배기 사업'이라고 현지 매체가 전했다.

중국 1위의 장지 업체 푸서우위안의 지난 5년간 영업 이익률은 안정적으로 85%대를 유지했으며, 푸정장의사의 2021년 영업 이익률은 전년보다 6.4% 증가해 87.4%에 달했다.

한 장의업계 관계자는 "죽음이 주는 부정적인 인식 때문에 말하는 것을 꺼리고, 기피하지만 중국의 장지 산업은 해마다 급성장하고, 높은 마진을 보장하는 블루오션"이라고 말했다.


병무청과 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안심구역 통한 안전한 데이터활용 협력 강화

[TV서울=나재희 기자] 최규석 병무청 차장은 28일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을 방문해 데이터 안심구역을 통한 안전한 데이터 활용 방안에 대한 현장의 소리를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병무청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과 2020년 7월 17일 업무협약 이후 개인정보를 제거한 데이터를 데이터 안심구역을 통해 질병연구 등 공익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2020년 500만 건에서 2024년 1월 현재 3,500만 건으로 개방 데이터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안전하고 접근성 높은 데이터 활용을 증대하기 위해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혜정 데이터산업진흥원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데이터 산업의 기반을 위한 데이터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데이터의 활용 측면 뿐 아니라 보안적인 부분도 철저히 대비하고자 한다”고 병무청의 데이터 활용과 안심구역 활성화를 위해 협조를 강조했다. 최규석 차장은 데이터 산업의 성장과 안전한 데이터의 활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역할과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데이터 안심구역 대전센터 개소 1주년을 축하하고 양 기관의 데이터 활용 협조와 홍보 강화를 당부했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