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윤두현 재선 도전 경산, 최경환 출마로 새국면…대혼전 예고

  • 등록 2024.02.01 09:09:29

 

[TV서울=이현숙 기자] 경북 경산시는 대구와 지리적으로 인접하고, 예전부터 같은 생활권이어서 주민들의 정치적 성향도 대구와 '거의 같다'고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공천=당선' 공식이 통해 선거철만 되면 보수성향 정당의 공천을 받기 위한 후보들이 줄을 잇는 곳이다.

최근까지만 해도 경산의 선거는 국민의힘 소속 출마예정자들이 공천받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친박 좌장', '진박 감별사'로 불리던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등판으로 선거는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그동안 출마설이 나돌았지만 뚜렷한 입장 표명이 없었던 최 전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경산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서 경선 참여 기회를 보장받지 못했다"며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다.

최 전 부총리는 경산의 현역 국회의원인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이 국회의원이 되기 전인 17∼20대 총선에서 연거푸 당선됐다.

역대로 경산에서 4선 의원을 한 국회의원은 최 전 부총리가 유일해 경산에서 그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역 정치권은 최 전 부총리가 국민의힘 공천 없이 출마해 얼마나 많은 지지를 얻을지, 그리고 대구경북 선거판에도 얼마나 영향을 끼칠지에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현역 국회의원으로 재선에 도전하는 윤두현 의원도 정치권에서는 '친박'으로 분류된다. 윤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기인 2014∼2015년 홍보수석을 지냈다.

 

그러나 2022년 지방선거 당시 경산시장 후보 공천과 관련해 아직 남아있는 경산 당원들 사이 갈등이 윤 의원의 재선과 관련한 당내 경선 등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을 것으로 정치권은 보고 있다.

2022년 지방선거 때 경산시장 후보 공천에 반발한 상당수 국민의힘 당원이 최근 출마를 선언한 최 전 부총리 쪽을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두현 의원과 최경환 전 부총리에 비해 인지도는 비교적 낮지만, 류인학 국민의힘 중앙위원회 건설분과부위원장과 조지연 전 대통령실 행정관도 일찌감치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표밭을 다지고 있다.

류인학 예비후보는 다른 후보들에 비해 비교적 인지도가 낮은 점, 조지연 예비후보는 여성인 데다 다른 출마예정자들에 비해 젊다는 점이 당내 경선 등에서 어떤 영향을 받을지도 관심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아직 구체적인 후보가 나서는 등 뚜렷한 움직임이 없다.

이 때문에 민주당이 여성이나 청년을 전략공천하고, 전통적 민주당 지지층을 기반으로 득표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이 밖에 남수정 진보당 경북도당 위원장도 올해 초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얼굴을 알리고 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