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6℃
  • 흐림강릉 15.2℃
  • 맑음서울 18.7℃
  • 맑음대전 16.9℃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8℃
  • 구름조금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18.0℃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8.4℃
기상청 제공

경제


중견기업 2분기 경기전망 소폭 하락…수출·내수·생산은 상승

  • 등록 2024.04.11 13:47:51

 

[TV서울=나재희 기자] 중견기업들은 올해 2분기 경기가 1분기보다 다소 악화될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견기업들은 전자부품, 자동차, 식음료품 등 제조업 경기가 전 분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건설업과 도소매업 등 비제조업 경기는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중견기업연합회는 11일 이 같은 내용의 '2024년 2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매 분기 발표하는 국가승인통계로, 2분기 관련 조사는 지난 2월 26∼3월 11일 중견기업 800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2분기 경기 전반 전망지수는 92.3으로, 전 분기보다 0.4포인트 내렸다.

전망지수가 100보다 크면 경기 상황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평가가, 100보다 작으면 부정적으로 본다는 평가가 우세하다는 의미다.

분야별로 식음료품(107.8·13.0포인트↑), 자동차·트레일러(99.3·6.9포인트↑), 전자부품·통신장비(102.4·1.9포인트↑) 등의 지수는 전 분기 대비 상승했다.

반면 건설업(82.2·11.0포인트↓), 운수업(92.7·3.7포인트↓), 1차금속 ·금속가공(91.6·2.2포인트↓), 도소매(90.8·2.0포인트↓) 등은 하락했다.

수출 전망지수는 98.1로, 전 분기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수출의 경우 1차금속·금속가공(100.6·7.0포인트↑) 등의 경기는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출판·통신·정보서비스(63.2·17.2포인트↓), 화학물질·석유제품(100.3·8.3포인트↓) 등은 악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내수 전망지수는 91.9로 1.4포인트 올랐다. 운수업(100.2·12.9포인트↑)과 식음료품(118.3·15.7포인트↑) 등의 지수가 크게 개선된 영향이다.

영업이익 전망지수는 89.9로 전 분기보다 2.1포인트 올랐지만, 4분기 연속 90을 밑돌았다.

이 밖에 생산규모(98.0·1.4포인트↑), 설비투자규모(99.4·0.2포인트↑), 설비가동률(78.2) 등의 전망지수는 전 분기보다 오르거나 같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자금사정 전망 지수는 91.6으로, 0.4포인트 내려 전 분기 6개 분기 만에 반등한 흐름을 이어가지 못하고 꺾였다.

제경희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은 "중견기업의 수출, 생산, 투자 등 전망 지수가 3분기 연속 상승해 고무적이지만, 경기 전반의 불확실성과 내수 부진 등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중견기업 맞춤형 지원정책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상반기 중으로 관계부처와 함께 기업 성장 사다리 종합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한동훈 포문 열자 오세훈 참전…與 '지구당 부활' 찬반논쟁 가열 [TV서울=나재희 기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내든 '지구당 부활론'을 놓고 국민의힘에서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의 지구당 부활 주장에 잠재적 당권 경쟁자인 나경원·안철수·윤상현 의원이 동조한 반면,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 등은 반대편에 섰다. 국민의힘에선 지난 총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취약한 지역 조직'이 지목되면서 원외 조직위원장들을 중심으로 지구당 부활론이 제기돼왔다. 지구당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두고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앙당 하부 조직이다.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로 불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계기로 정당법과 정치자금법이 개정돼 폐지된 바 있다. 당시 개정안이 일명 '오세훈법'이었다. 최근 총선 낙선자들을 만난 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차떼기'가 만연했던 20년 전에는 지구당 폐지가 정치개혁이었지만, 지금은 지구당을 부활하는 것이 정치개혁"이라고 주장하면서 논쟁에 불을 지폈다. 이어 나 의원이 지구당 부활은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며 가세했고, 윤 의원은 22대 국회 개원 첫날 이를 법안으로 만들어 발의했다. 안 의원은 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