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3.2℃
  • 구름조금제주 7.4℃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동작구, 겨울철 찾아가는 치매예방사업 실시

  • 등록 2020.01.03 09:22:58

 

[TV서울=변윤수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겨울철 어르신들의 치매예방을 위해 ‘찾아가는 치매예방사업’을 실시한다.

 

동작구는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대와 치매친화적 지역공동체를 위해 검진부터 관리까지 촘촘한 치매돌봄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오는 14일까지 경로당 6곳에서 관내 만 6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치매조기 검진과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조기검진은 인지기능의 손상을 간단하고 신속하게 측정‧선별하는 전문검사도구(MMSE-DS)로 실시하며, 인지저하로 진단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신경심리검사 및 정밀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치매 바로알기 교육은 전문간호사가 ▲치매와 건망증의 차이 ▲치매의 종류와 증상 ▲치매예방수칙 등을 알기 쉽게 전달한다.

 

또한, 동작구보건소와 사당분소에서도 오는 29일까지 치매조기검진 및 정밀검사를 진행한다. 검진 또는 교육 등의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신분증을 지참해 해당 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한편, 동작구는 올해 ‘치매 국가책임제’에 치매안심마을을 보다 강화해 운영에 들어간다.

 

동작구는 전연령층을 대상으로 치매 바로알기 및 기억친구‧기억친구 리더 활동을 추진하며 ‘우리동네 치매안심주치의’를 20개소로 확대한다.

 

김형숙 동작구 건강관리과장은 “이번 치매예방사업을 통해 치매로부터 보다 안심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이 구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생활밀착형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국회 정무위원회, '보이스피싱 범죄' 대응 강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는 21일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위원장 유동수) 를 열어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는 취지의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약칭 통신사기피해환급법) 및 「전자금융거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하였다.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는 전화·인터넷 등 다양한 전기통신수단을 이용하여 타인을 기망·공갈함으로써 재산상 손해를 끼치는 사기범죄로서, 최근 메신저·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보이스피싱 범죄에 이용되는 수단이 다양해지고 그 수법이 지능화됨에 따라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한 강력한 대응체계 마련에 대한 요구가 증대되었다. 이번 통신사기피해환급법 개정안 및 「전자금융거래법」개정안 의결을 통하여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관련 범죄의 처벌을 강화함으로써 보이스피싱 범죄 대응 체계의 실효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정안은 사기이용계좌 명의인의 전기통신금융사기 관련 범죄 전력이 확인된 경우에 전자금융거래 제한 종료대상에서 제외하고 해당 명의인을 전자금융거래 제한 대상자로 지정하도록 함으로써 보이스피싱 범죄에 선제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