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3℃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조금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2.8℃
  • 구름조금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0.2℃
  • 구름조금보은 16.7℃
  • 구름조금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동작구, 창업지원시설 입주기업 모집

  • 등록 2020.06.30 14:04:23

 

[TV서울=이천용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7월 13일까지 중소기업창업지원센터 및 청년창업지원센터에 입주할 초기창업기업과 예비창업자를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동작구에서 운영 중인 창업지원센터는 우수한 창업인재를 발굴하고 역량 있는 청년 (예비)창업자에게 창업 주기별 맞춤형 보육 프로그램, 전문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시설이다.

 

중소기업창업지원센터 내 사무실 7곳의 입주대상은 창업 3년 이내의 초기창업기업으로, 입주기간은 2년이며 1년 간 임대료는 35만원~51만원이다.

 

또한, 만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청년창업지원센터 내 코워킹스페이스 4곳의 예비창업자를 모집하며, 사용료 36만 원으로 1년 간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입주가능 업종은 제조업, 기술 서비스업, 컴퓨터 운용 관련업 등이며, 휴업 중이거나 환경공해 배출기업, 체납기업은 입주가 제한된다.

 

입주를 희망하는 개인 또는 기업은 동작구 홈페이지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받아 작성 후 경제진흥과로 방문 또는 담당자 이메일(blueyim2@dongjak.go.kr)로 제출하면 된다.

 

동작구는 관련분야 교수, 기업대표 등으로 구성된 중소기업창업지원심의위원회를 통해 ▲창업 아이템의 독창성 등 기술성 ▲사업계획 적정성 ▲성장가능성 ▲입주적합성을 종합 심사하며 선정결과는 7월 29일에 구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동작구는 최종 선정된 입주 기업에 대해 다양한 창업 관련 프로그램과 체계적인 경영관리 및 비즈니스 코칭을 진행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 경제진흥과(02-820-1366)로 문의하면 된다.

 

동작구 관계자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가를 적극 육성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창업을 희망하는 많은 청년들과 초기창업가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작구는 오는 12월까지 사업비 2억3,300여만원을 투입해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원격진로 등 비대면 산업의 성장과 디지털경제로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직업교육특구형 에듀테크 창업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땅굴 탈옥범' 모두 잡았다

[TV서울=이현숙 기자] 지난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교도소를 탈출했던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결국 전원 체포됐다. 1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팔레스타인 탈옥수 중 그동안 체포되지 않았던 무나딜 나파얏과 이함 카맘지를 이날 오전 요르단강 서안(웨스트 뱅크)의 제닌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제닌은 이들 탈옥수의 고향인 것으로 전해졌다. 팔레스타인 언론은 이스라엘군이 제닌에 들어갔을 때 충돌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스라엘 경찰 대변인은 탈옥수 2명이 은신 중인 주택에서 저항 없이 체포됐으며, 이후 조사를 위해 옮겨졌다고 밝혔다. 이함 카맘지의 부친은 이스라엘군이 몸을 숨기고 있던 주택을 포위했을 때 아들이 전화를 걸어와 "주택 소유주를 위험에 놓이지 않기 위해" 항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이스라엘 북부 갈릴리호 인근 벳샨에 있는 길보아 교도소에서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자취를 감춘 뒤 이스라엘 경찰이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이들은 사람 한 명이 겨우 빠져나갈 정도의 땅굴을 수개월 동안 판 뒤 교도소를 탈출한 것으로 추정됐다. 감방에서는 이들이 땅굴을 파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녹슨 숟가

연휴 둘째날 오전 귀성 방향 정체…서울→부산 5시간 20분

[TV서울=변윤수 기자]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귀성 방향에서 교통량이 늘며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기흥동탄 부근∼남사, 천안∼옥산 분기점 부근, 옥산∼옥산 부근, 비룡분기점 등 모두 41㎞ 구간에서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비봉 부근∼화성휴게소,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총 16㎞,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마성터널 부근∼양지터널 부근, 신갈분기점∼신갈분기점 부근 등 13㎞ 구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 방향 동서울요금소 부근∼산골분기점 부근, 마장휴게소∼모가 부근, 대소분기점∼진천, 진천터널 부근 등 모두 15㎞ 구간에서 혼잡하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 조양∼춘천 분기점 부근, 남양주 요금소 부근∼서종 부근 등 11㎞ 구간에서 차량이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15만대로 예보됐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3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2만대가 이동할 것이라고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20분, 울산 5시간,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