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흐림동두천 4.7℃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6.6℃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종합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5인 이상 모임금지 및 영업시간 제한 현행 유지

  • 등록 2021.02.26 09:46:00

 

[TV서울=이천용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2주간 더 연장하고,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 조치도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 상황이이다.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주부터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오늘 회의에서 논의하고 확정하겠다” 말했다.

 

정 총리는 “감염 재생산지수도 2주 연속 1을 넘고 있고 봄철 새학기를 맞아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는 점도 방역엔 위험요인”이라며 “꾸준히 유입이 확인되는 변이 바이러스 또한 우려 요소”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단 면역까지는 머나먼 길을 가야 하는데 만약 대다수 국민들이 백신을 맞기도 전에 재유행이 시작되면 의료자원이 부족해지고, 불안감이 커져 사회적 갈등이 촉발될 수도 있다”며 “방역수칙 실천 책임을 더 강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의 경우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보며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제 백신의 시간이다.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보건소에서 역사적인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며 “정부는 염원이 하루속히 이뤄지도록 총력을 다하겠다. 그리운 일상을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