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2.1℃
  • 흐림서울 30.7℃
  • 구름많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1.5℃
  • 구름조금울산 29.8℃
  • 흐림광주 29.5℃
  • 구름조금부산 29.6℃
  • 흐림고창 30.3℃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9.7℃
  • 흐림보은 30.9℃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영등포 찾아 지지 호소

  • 등록 2022.05.20 18:03:39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20일 오후 영등포 문래공원을 찾아 영등포지역 후보들과 함께 유세를 펼쳤다.

 

이날 유세에는 문병호·박용찬 영등포갑·을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김재진·김종길 시의원 후보, 남완현·이규선·이순우 구의원 후보, 유세원들과 한국노총 서울지부 관계자, 지역주민 200여 명이 함께했다.

 

오세훈 후보는 연단에 올라 먼저 “영등포구에는 제2세종문화회관 건립, 서울 상상나라 유치, 문래동 뿌리산업 발전, 서부선 경전철 착공 등 소홀히 할 수 없는 사업이 기다리고 있다. 지역 발전을 위해 여러분의 전폭적인 지지가 필요하다”며 “제대로 가기 위해 시장, 구청장, 시·구의원의 발이 맞아야 한다. 최호권 구청장 후보를 비롯해 시·구의원 후보들이 저와 함께 일할 수 있도록 뽑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이날 현장을 찾은 한국노총 서울지부 관계자들에게 “최근 한국노총 서울지부가 지지를 표명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며 “노동자가 존중 받고, 공정과 상생을 통해 노사가 어우러져 기업을 경영하고, 경제 발전을 이루는 서울을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후보는 마지막으로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의 발목잡기로 인해 서울시의 재원이 엉뚱한 사람들에게 배분되던 것을 바로 잡고 싶었지만 잘 못했고, 어려운 이웃을 보듬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서울비전2030 등의 사업을 제대로 펼칠 수 없었다”며 “지난 10년간 서울시는 정체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울시는 다시 뛰어야 한다. 열심히 하겠다. 서울의 발전을 위해 제대로 한 번 더 일할 기회를 달라”고 재차 지지를 호소하며 유세를 마무리했다.

 

오 후보는 유세를 마친 후 현장을 찾은 주민들과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고, 이어 영등포역으로 이동해 계속 유세를 이어나갔다.

 


국민의힘, "민주당, 상임위원장 선출 합의 처리 약속시 의장단 선출 협조"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은 4일 국회 원(院) 구성 협상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측에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로 처리하는 조건으로 국회의장단 선출에 협조하겠다는 제안을 내놨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 공개적으로 또 공식적으로 제안한다.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하는 것을 약속하면 오늘 의장뿐 아니라 부의장까지 포함한 의장단 선출에 협조할 것"이라며 "(제안을 수용하면) 그 부분에 대해 다시 의총을 열어서 의원님들을 설득하겠다"며 "저희들이 통 큰 양보, 통 큰 결단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 말씀드리면 상임위원장 선출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선출하는 게 아니라 여야 합의에 의해 빠른 시간 내에 여야 합의에 의해 선출하는 부분에 대해서 민주당의 원내대표가 약속을 한다고 한다면, 국회의장을 포함해 부의장 전체에 대해 오늘 선출하는 데에 협조를 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권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이 전제냐’는 질문에 “당연한 것이다. (민주당) 비대위원장이나 원내대표가 그건 국민의힘의 몫”이라며 “국민의힘에 주겠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기에 저희는

민주당, "박지현 전당대회 출마 안돼... 예외 인정 할 수 없어"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8월 전당대회 출마가 무산됐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에서 박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에 관한 사안을 논의했다"며 "당무위에 박 전 위원장의 출마를 위한 예외 조항을 안건으로 상정해 토론하도록 부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비대위원들은 박 전 원장이 소중한 민주당의 인재이지만,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히며, 비대위와 당무위 의결을 거쳐 출마를 허용해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당직이나 공직 피선거권을 가지려면 이달 1일 기준으로 6개월 이전에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 하는데, 지난 2월 14일 입당한 박 전 위원장은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당헌·당규상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근거로 비대위와 당무위 의결을 요구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는 이런 박 전 위원장의 요구에 대해 "사실상 개인을 위한 특혜를 요구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결국 비대위는 이런 비판 여론까지 고려해 박 전 위원장






정치

더보기
국민의힘, "민주당, 상임위원장 선출 합의 처리 약속시 의장단 선출 협조"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은 4일 국회 원(院) 구성 협상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측에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로 처리하는 조건으로 국회의장단 선출에 협조하겠다는 제안을 내놨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 공개적으로 또 공식적으로 제안한다.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하는 것을 약속하면 오늘 의장뿐 아니라 부의장까지 포함한 의장단 선출에 협조할 것"이라며 "(제안을 수용하면) 그 부분에 대해 다시 의총을 열어서 의원님들을 설득하겠다"며 "저희들이 통 큰 양보, 통 큰 결단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 말씀드리면 상임위원장 선출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선출하는 게 아니라 여야 합의에 의해 빠른 시간 내에 여야 합의에 의해 선출하는 부분에 대해서 민주당의 원내대표가 약속을 한다고 한다면, 국회의장을 포함해 부의장 전체에 대해 오늘 선출하는 데에 협조를 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권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이 전제냐’는 질문에 “당연한 것이다. (민주당) 비대위원장이나 원내대표가 그건 국민의힘의 몫”이라며 “국민의힘에 주겠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기에 저희는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