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1℃
  • 맑음강릉 19.0℃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9.3℃
  • 구름조금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9.6℃
  • 맑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7.3℃
  • 흐림제주 19.0℃
  • 구름조금강화 17.8℃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4℃
  • 구름많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사회


얼룩진 가정의 달, 부딪히고 깔리고...경남 교통 사망사고 속출

  • 등록 2023.05.29 08:03:52

 

[TV서울=박양지 기자] 가정의 달인 5월 들어 경남 지역에 연일 교통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번 달 1일부터 25일까지 도내에 총 682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8명이 숨지고, 931명이 다쳤다.

교통사고 대비 사망률은 2.6%로 최근 5년(2019∼2023년)과 비교했을 때 가장 높다.

2019년에는 2.1%(1천184건 중 25명 사망)였으며, 2020년 1.9%(992건 중 19명 사망), 2021년 2.4%(962건 중 24명 사망), 2022년에는 1.8%(949건 중 18명 사망)를 기록했다.

 

지난 25일 낮 12시 40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한 왕복 6차선 도로에서 가포 방향으로 달리던 7t 지게차가 차선 변경 도중 자전거와 충돌해 자전거를 타던 60대가 현장에서 숨졌다.

지난 23일 오전 10시 6분께는 창원시 진해구 안골동 한 왕복 2차로에서 손수레를 밀고 가던 60대 A씨가 39t 덤프트럭에 치여 깔리면서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지난 18일 오후 6시 45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동 한 왕복 2차로에서 승용차가 중앙선을 침범해 달리다 마주 오던 시내버스와 충돌하면서 승용차 운전자가 숨지기도 했다.

경찰은 코로나19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봄철을 맞아 나들이객이 늘면서 교통사고와 사망도 잇따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는 작은 사고가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더욱 신경을 쓰고 있다.

 

이에 '1초등학교 1개 이상 노란색 횡단보도 갖기'를 시행한다.

노란색 횡단보도는 시각적으로 눈에 잘 띄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경찰은 분석한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7개 시도 12개 어린이보호구역에 노란색 횡단보도를 3개월 동안 시범 설치한 결과 운전자의 88.6%가 '보호구역을 인지하는 데 도움 된다'고 응답했다.

경찰은 초등학교별로 1개소씩 우선 선정해 시·군 협조를 받아 총 72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어린이 보호구역 노후한 시설물도 정비해 안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평일과 주말에 늘 시행하던 음주단속도 이번 주부터 당분간 특정 요일이나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단속할 계획이다.

오덕관 경남경찰청 교통안전계장은 "교통사고는 예측이 어려워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의식이 필요하다"며 "시민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교통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