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5.2℃
  • 구름많음강릉 -2.6℃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2.3℃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종합


미국인들 인플레 전망 '흐림'…2개월 연속 기대치 상승

  • 등록 2023.11.23 09:31:17

 

[TV서울=이현숙 기자] 물가 인상이 둔화하고 있다는 조짐과 달리 미국 소비자들의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추가로 상승하면서 최근 7개월 사이 최고치로 올랐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향후 5년간의 장기 인플레이션 전망도 지난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미국 미시간대학이 22일(현지시간) 내놓은 11월 최종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들은 내년에 인플레이션이 4.5%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10월 4.2%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상승한 수치다. 지난 9월에는 3.2%였다.

 

이는 지난 4월 이후 최고치이기도 하며, 이달 초 예상했던 4.4%보다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보고서는 또 향후 5년 동안 인플레이션이 연평균 3.2%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10월 3.0%, 9월 2.8%보다 증가한 것이며, 2011년 3.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조앤 쉬는 성명에서 "소비자들은 (현재의) 인플레이션 완화가 앞으로 몇 달, 몇 년 안에 뒤집힐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들 통신은 보고서가 공개된 뒤 국채 수익률은 상승했고 달러화도 강세를 보였다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는 우려를 줄 수도 있다고 전했다.

 

또 미시간대학의 11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61.3을 기록했다. 전월의 63.8보다 낮은 것으로 넉 달 연속 하락했다.

다만, 블룸버그통신이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나타난 중간 추정치 61보다는 소폭 개선된 모습이다.

연준이 선호하는 지표로 볼 때, 최근 물가 상승률은 3.4%로, 지난해 6월 7.1%에서 크게 호전됐다. 그러나 올해의 경우 개선에 일관성이 없어 연준은 인플레이션 완화 추세가 뒤집힐까 경계심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LPL 파이낸셜의 최고 글로벌 전략가인 퀸시 크로스비는 이번 결과에 대해 "연준이 데이터에 의존하는 만큼 좋은 소식이 아니다"라며 "소비자 심리를 더 낮은 인플레이션 환경으로 재설정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미시간대학 조사 결과는 다른 조사와는 어긋나는 면이 있기도 하다며, 한 예로 지난주 뉴욕 연방준비은행 조사에서는 1년 및 5년 동안의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10월에 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