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전북도의회 '부실 해외연수' 논란...구경도 못한 로봇 경찰 견학?

  • 등록 2024.01.31 09:41:04

 

[TV서울=이천용 기자] 전북특별자치도의회가 '최초의 로봇 경찰'을 보려고 두바이로 떠났으나 정작 로봇 경찰은 구경도 하지 못하고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사전 계획 단계에서 현지의 사정이나 정보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떠난 '부실 해외연수'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31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전북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와 문화건설안전위원회는 지난해 3월 19일부터 7박 9일 일정으로 두바이와 이집트를 다녀왔다.

연수 인원은 도의원 11명, 직원 6명으로 인당 400만∼450만원이 들었다.

 

여러 연수 동기 중 하나는 최초의 로봇 경찰과 무인경찰서를 도입한 두바이 스마트 경찰의 치안 시스템을 살펴보는 것이다.

인공지능(AI) 시대에 효율적이고 가치 있는 인력 운용방안과 전북에 맞는 미래형 자치경찰제 대안을 찾는 취지였다.

연수단은 일정에 맞춰 3월 20일에 두바이 스마트경찰서를 방문했다.

경찰 인력이 단 한명도 없는데도 실시간 화상 연결 등의 방법으로 범죄 신고, 교통사고 접수, 증명서 발급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모습을 살폈다.

 

합동 국외 정책연수 결과 보고

이후 문제가 발생했다.

 

연수단은 스마트경찰서가 로봇 경찰을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 경찰서 어디에서도 로봇은 찾아볼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로봇이 없다는 내용은 연수 보고서에 적힌 스마트경찰서와의 '주요 면담 내용'에도 나온다.

면담 내용 중 마지막 문항을 보면 "로봇 경찰도 운용하는 것으로 안다. 로봇 경찰을 실제 운용해보니까 효과가 있는가"라고 연수단이 물었다.

그러나 돌아온 대답은 "로봇 경찰은 운용하지 않는다. 들어본 적도 없다"였다.

이 스마트경찰서 방문기는 '첨단기술을 활용한 경찰 행정 서비스를 국내에 도입할 방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말로 어색하게 마무리된다.

또 보고서의 '시사점' 부분에서 다시 한번 로봇 경찰이 등장한다.

"두바이는 스마트경찰서와 로봇 경찰 도입을 경찰 행정의 혁신사례로 대대적으로 홍보했으나 현지 방문 결과, 로봇 경찰은 도입이 아닌 시범 단계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고 적혀 있다.

2017년 5월 24일 자 BBC 뉴스를 인용해 "두바이 경찰은 다중 언어 서비스가 가능한 로봇 경찰을 배치하고 범죄 신고나 벌금 납부 등 서비스 제공을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는 주석도 달았다.

무려 6년 전 외신 기사를 보고 별다른 확인 절차도 없이 이역만리 국가의 경찰서를 방문한 것이다.

 

합동 국외 정책연수 결과 보고 중 일부

이에 김이재 행정자치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스마트경찰서에서 로봇 경찰을 보고 왔다. 누가 (로봇 경찰이) 없다고 하느냐"고 했다가 나중에는 "착각했다"며 말을 바꿨다.

그는 "(스마트경찰서에) 굉장히 기대하고 갔다. 진짜로 로봇 경찰이 있는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고 전했다.

전북자치도의회 관계자는 "(해외연수에 대한) 사전 조사가 부족했다"며 실수를 인정했다.

그는 "6년 전 기사이니 지금은 로봇 경찰이 활성화돼 있을 줄 알았는데 (당시에) 잠깐 도입한 것이었다"며 "자료를 찾아보고 수집하고 이런 정도만 했지, 두바이 경찰서랑 직접 연결해서 (사전에) 알아보지는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무인으로 각종 서류를 발급해주고 화상으로 연결해 민원을 들어주는, 그런 서비스는 도입해도 괜찮을 것 같다는 점을 배우고 돌아온 연수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란 군기지에 큰 피해 흔적 없어"…위성사진 포착

[TV서울=이현숙 기자]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보복 공격을 감행한 이란 이스파한 공군 기지에 현재로서 큰 피해 정황이 없는 모습이 위성 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날 이란 현지시각 오전 10시 18분께 민간 위성 업체 움브라 스페이스가 촬영한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 이미지에 따르면 이번 이스라엘의 공격지 중 하나로 알려진 이스파한 공군 기지 일대에는 폭격으로 인해 땅이 파인 흔적이나 무너진 건물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불에 탄 흔적이 있는지 등은 SAR 이미지로는 볼 수 없어 추가 위성 사진을 통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CNN은 덧붙였다. 앞서 이란 현지 매체들은 이날 오전 4시께 이란 중부 이스파한시 상공에서 드론 3기가 목격돼 이란 방공체계가 이를 모두 격추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미국과 이스라엘 내부 소식통들은 외신에 이스라엘군의 공격이라고 확인했다.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이스파한 군 기지에 설치된 군용 레이더 등이 공격 표적 중 하나였으나, 유일한 피해는 몇몇 사무실 건물의 유리창이 깨진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이 이번 공격에 사용한 무기와 정확한 피해 정도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이날 이라크에서는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