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3 (수)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영혼수선공’ 신하균, 정신과 의사 된 이유 밝혀져

  • 등록 2020.05.21 11:01:19

 

[TV서울=박양지 기자] ‘영혼수선공’의 ‘라뽀 의사’ 신하균이 24시간 환자 치료에 몰두한 이유는 그 역시 마음이 아픈 사람이기 때문이었다. 아버지에게 받은 상처와 8년 전 경계성 성격 장애를 앓던 전 연인이 할퀴고 간 트라우마까지 안아주고 싶은 ‘괴짜 의사’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 9-10회에서는 다른 이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라뽀 의사 이시준(신하균 분)이 정신과 의사가 된 이유가 공개됐다. 시준의 사연을 알게 된 한우주(정소민 분)는 그에게 받은 위로를 자기만의 방식으로 갚았다. ‘위로 메이트’가 된 두 사람이 앞으로 펼쳐낼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극했다.

시준은 압수수색과 외래진료 금지 처분을 당하며 ‘패닉’ 상태에 빠졌다. 우주는 그런 시준의 관심을 끌기 위해 달리는 차에 뛰어들었다. 시준은 우주의 돌발 행동을 비롯해 우주가 예전에 했던 말과 행동을 떠올리며 그가 ‘보더(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 경계성 성격장애)’임을 알아챘다.

시준은 곧장 자신에게 우주의 치료를 부탁한 지영원(박예진 분)을 찾아가 이를 따져 물었다. 자신의 상처를 아는 영원이 보더 환자를 부탁했을 리 없다고 믿은 시준은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 영원은 시준을 의사로서 외상후스트레스장애라 판단, 그에 맞는 처방으로 우주를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시준은 우주 치료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시준이 보더 환자만은 피한 이유가 공개됐다. 8년 전 시준의 전 연인이자 보더 환자인 정세연(지주연 분)이 한강 유람선 위 시준 앞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것. 시준은 여전히 생생한 과거를 떠올리며 “나쁜 년. 잔인한 년. 넌 정말 최악이었어! 넌 그날 나도 죽인 거야!”라고 원망을 쏟아냈다.

한편 우주는 시준이 곤란한 상황임을 알게 되고, 그를 인권위원회에 제보한 사람을 찾겠다고 나선다. 알코올 중독녀와 술배틀을 벌여 시준과 더 냉랭한 관계가 된다. 시준은 우주를 외면하면서도 8년 전 연인과 비슷한 우주의 모습을 불안해했다. 이에 영원에게 우주 치료를 부탁했고, 영원은 우주를 병원 상담실로 불러냈다.

우주는 “다들 날 버려요. 재활용쓰레기통에 헌 옷 버리듯이”라며 눈물을 펑펑 쏟았다. 우주가 시준의 냉랭한 태도에 안절부절못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 우주는 시준에게 서운해하면서도 그의 위로를 떠올리며 “받은 걸 그대로 돌려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시준은 연인인 할퀴고 간 상처 외에도 아버지인 이택경(최정우 분)으로부터 받은 상처가 있었다. 유명 의사인 택경은 가족에겐 난폭한 남편이자 아버지였다.

시준은 치매 증상으로 오락가락하는 와중에도 자신이 정신과 의사가 된 일을 되돌리고 싶어 하는 택경의 행동에 폭발했다. 인권위 제보자가 택경이었던 것. 시준은 택경에게 “내가 왜 정신과 의사가 됐는 줄 아세요? 아버지를 이해하고 싶어서였어요. 내 아버지인데 도무지 이해가 안 돼서! 제발 이해 좀 하고 싶어서, 정신과 의사가 된 거라구요!”라고 외쳤다.

이를 우연히 본 우주는 시준 만을 위해 북소리에 맞춰 북춤을 췄다. 우울했던 시준의 얼굴엔 어느새 미소가 번졌다. 우주가 시준에게 돌려주고 싶던 건 위로였다. 우주는 “선생님 그거 알아요? 아픈 사람을 알아보는 건 더 아픈 사람이라는 거? 선생님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건, 아마 더 아픈 사람이기 때문일 거예요”라고 말했다.

이때 시준은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우주의 손에 깍지를 끼웠다. 손에 힘을 주며 엷은 미소로 우주를 바라보는 시준과 그런 시준의 행동에 놀라 꼼짝도 하지 못하는 우주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했다.

다른 사람의 ‘영혼수선공’이지만 자신의 상처에는 무심했던 시준의 사연이 공개돼 안방에 뭉클함을 안겼다. 그런 시준 만을 위한 우주의 위로 처방과 진심은 시준의 아픈 마음을 위로했다. 쌍방향 ‘위로 메이트’가 된 두 사람의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영혼수선공' 9-10회를 본 시청자들은 “같이 울고 같이 위로 받습니다!”, “너무 좋은 드라마!”, “북소리가 아직도 내 마음속에 둥둥~”, “이 드라마는 한 번만 보지 마시고 꼭 여러 번 보세요. 진짜 영혼을, 마음을 수선받습니다!” 등 극찬을 쏟아냈다.

한편,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가 선사할 힐링 매직 ‘영혼수선공’은 21일 목요일 밤 10시 11-12회가 방송된다.


김용석 시의원, 일자리 복합지원시설 ‘창동 아우르네’ 현장 방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김용석 의원(더불어민주당․도봉1)은 지난 2일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을 위한 마중물 시설인 ‘창동 아우르네’를 현장 방문해 주민들의 이용률을 높이기 위한 홍보강화 방안과 도봉구청과의 긴밀한 업무협조 및 협업체계 구축을 주문했다. ‘창동 아우르네’는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을 위한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의 핵심 마중물 사업으로 국비 지원 110억원을 포함해 사업비 총 486억원이 투입됐으며, 작년 11월 27일에 개관했다. ‘창동 아우르네’는 창업을 꿈꾸는 청년부터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중장년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세대공유형 일자리 복합지원시설로 다양한 세대를 위한 일자리 지원시설인 ‘서울창업허브 창동’과 ‘50플러스 북부캠퍼스’, 창업가·청년음악가 등 청년인재 유입을 위한 주거시설인 ‘창동 아우르네 빌리지’, 비영리 시민단체 활동지원 공간인 ‘동북권 NPO 지원센터’ 4개의 시설이 복합적으로 집약되어 있다. 김용석 시의원은 이영숙·강철웅 도봉구의원과 함께 창동 아우르네를 현장 방문하여 현황을 파악하고 시설을 점검했으며,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 사업의 첫 마중물 사업의 성공을

장애인고용공단, 연세대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체결

[TV서울=이천용 기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은 학교법인 연세대학교(대표 허동수)와 2일 학교법인 연세대학교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후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협약식은 공단 남용현 고용촉진이사와 윤동섭 연세학원 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학교법인 연세대학교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주가 장애인 10명 이상 고용하는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춘 자회사를 설립할 경우, 자회사가 고용한 장애인을 모회사가 고용한 것으로 간주해 고용률에 산입하고 부담금을 감면해주는 제도다. 학교법인 연세대는 법인 내 세브란스 병원, ㈜연세우유 등 다수 사업장을 운영 중이며, 공단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적합 직무 분석,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 제공, 맞춤 훈련 등의 종합적인 취업지원컨설팅을 통해 올해 안에 자회사 설립 및 장애인근로자를 채용할 예정이다. 남용현 고용촉진이사는 “장애인 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 주신데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리린다”며 “앞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